영호남 시도지사, 지역균형 발전 협력 다짐

이강문 영남본부장 | 기사입력 2018/01/31 [17:01]

영호남 시도지사, 지역균형 발전 협력 다짐

이강문 영남본부장 | 입력 : 2018/01/31 [17:01]


호남 8개 시도지사가 지방분권과 지역 균형 발전을 위한 협력 회의를 열었다.
 
31일 오후 1김관용 경상북도지사를 비롯한 부산전남 등 영호남 8개 시도지사는 부산 누리마을 APEC 하우스에서 14회 영호남 시도지사 협력회의를 개최했다.
 
영호남 시도지사 협력 회의는 영호남 지역 간 긴밀한 유대와 상생 협력을 위해 1998년 구성되었으며 영호남 친선 교류민간단체의 영호남 협력 사업 지원 등 영호남 상생 협력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날 협력 회의에서는 지역 균형 발전을 위한 공동정책 논의 과제 9영호남 광역 철도망과 광역도로망 건설 등 지역 균형 발전 과제 9개 사업을 논의하고주요 행사 16건의 성공 개최를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또한 협력 회의에서 논의된 공동정책과제와 지역 균형 발전과제는 공동성명서로 채택중앙정부에 건의할 예정이며 지방 소멸 시대에 대비하고 미래의 새로운 성장엔진을 장착하기 위해 균형 발전에 힘을 모아야 한다는데 뜻을 같이했다.
 
이날 공동성명서로 채택한 정책과제의 주요 내용은 장기 미집행 도시계획시설 정부 대책 마련기존 공공시설물 내진보강 국비지원도시재생 뉴딜사업 지원 개선 및 확대지방분권 실현 촉진 등이다.
 
경북도에서는 지진노후 원전 운전 및 잦은 고장 등 원전 안전의 주민 불안이 확산됨에 따라 원자력안전위원회 및 한국수력원자력 간 상호 소통을 위해 원전 지역 주민소통협력관 신설을 공동정책과제로 건의했다.
 
아울러지역 균형 발전 건의과제로 경북 내륙과 남해안을 연계하여 낙후지역 철도 서비스 향상과 남해안 산업물동량 수송을 위해 김천~거제 남부내륙철도 건설환동해권과 환황해권의 경제 및 산업 교류 확대를 위해 무주~성주~대구 고속도로 건설을 건의했다.
 
김관용 경상북도지사는 최근 지방 소멸이 시대적 화두가 된 만큼 국가 주도형 중앙집권의 틀을 깨고지역 발전을 위한 지혜를 모으기 위해서는 오늘 회의와 같은 광역행정협의회에서 지방분권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가 필요하다면서
 
정치권에서 지방분권 개헌의 구체적 내용과 시기에 이견이 있으나 지방분권 강화라는 큰 줄기에서 공감하고 있으므로 지방분권 개헌의 동력을 잃지 않도록 지방의 힘과 역량을 모아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