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 최경희 김경숙 남궁곤 해임- 이인성·류철균 정직

김성호 기자 | 기사입력 2018/02/05 [09:49]

이대, 최경희 김경숙 남궁곤 해임- 이인성·류철균 정직

김성호 기자 | 입력 : 2018/02/05 [09:49]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이화여대 특별사안감사 징계처분 이행현황에 따르면 이화여대는 최경희 전 총장과 남궁곤 전 입학처장, 김경숙 전 신산업융합대학장에게 각각 해임처분을 내린 것으로 밝혀졌다. 이화여대 교수들이 최순실씨 딸 정유라에게 조직적으로 입학·학사 특혜를 준 사실이 교육부 감사로 밝혀진 지 1년 만이다.

  

또한 정유라에게 부당하게 학점을 준 이인성(의류학과), 류철균(융합콘텐츠 학과장), 이원준(최육과장부장) 교수 등에게는 정직 3개월의 처분을 내렸다.

  

계약기간 종료로 비전임교원 3명에 대해서는 퇴직을 이유로 징계처분이 미이행되었고, 특별사안 감사결과 처분에 대해 행정심판을 청구한 5명은 중앙행정심판위원회 심판결과 기각을 이유로 2월 현재까지 징계절차가 보류되었다.

  

이화여대는 정유라의 입시 학사비리가 붉어진 이후 1년이 지난 2017년 11월 1일부터 징계가 시작되었으며 2017년 12월 19일까지 4회에 걸쳐 징계처분을 이행했다.

  

김병욱의원은 “교육농담의 주범으로 거짓과 불법을 임삼은 교수들이 실형을 선고받고도 교육자로서 복직해 학생들을 지도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