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댓글 조작’토론회...“한국당, 네이버 압력 행사“

김은경 기자 | 기사입력 2018/02/08 [02:01]

‘네이버 댓글 조작’토론회...“한국당, 네이버 압력 행사“

김은경 기자 | 입력 : 2018/02/08 [02:01]

가짜뉴스와 네이버 댓글 조작 등의 문제와 관련해 열린 한 토론회에서 민주당 디지탈 소통위원회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네이버 간부들을 자신들의 사무실에 불러 댓글 정렬방식에 대한 압력을 행사했다. 이에 대해 네이버는 진실을 밝혀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 7일 열린 토론회     © 김은경 기자

 

 

'가짜뉴스와 네이버 댓글조작 무엇이 문제인가?'

 

민병두 의원(더불어민주당, 동대문을)은 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가짜뉴스와 네이버 댓글조작 무엇이 문제인가?'라는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최근의 가짜 뉴스 생산과 네이버 댓글조작에 대한 문제점을 살펴보고 구체적인 규제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민병두 의원은 "가짜뉴스, 네이버 댓글 조작 등 여론 조작 행위는 규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민 의원은 "인터넷 공간은 소통하고 활동하는 내용의 질과 양이 그 집단의 영향력을 결정하고, 곧 권력이 된다"라면서 "이러한 속성은 특정 집단의 편향적인 생각이 마치 국민 대다수의 의견인 것처럼 보일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민 의원은 "최근 이에 대한 제재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다양한 입법안이 발의되고 있지만, 대부분의 발의안들은 조작을 하려는 사람들에게만 법적 책임을 묻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토론회는 조용익 변호사(더불어민주당 가짜뉴스법률대책단 단장)가 좌장을 맡아 진행됐다. 이어 강홍렬 박사(정보통신정책연구원)가 '가짜 뉴스와 뉴스 이용자'를 주제로, 권순욱 NEWBC 광화문시대 대표가 '네이버의 사회적 책임'에 대해 발표했다.

 

토론은 양승혜 더문그룹 사무부총장, 유미현 달빛기사단(필명 사월이), 그리고 윤갑희 정치신세계 진행자가 가짜 뉴스와 댓글 실태에 대한 내용과 함께 대책을 제시하고, 이에 대해 원윤식 네이버 상무가 네이버의 입장을 밝히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유미현(달빛기사단)씨는 본인이 겪었던 구체적인 사례를 제시하며 가짜 뉴스와 네이버 댓글 조작 문제의 심각성을 제기했다.

 

특히 "모 주간지와의 인터뷰 이후 수많은 악플에 시달리다 고소를 하기로 결심했는데, 추리고 추려도 100명이 넘는다. 달빛 창녀단, 개ㅇㅇ 등 입에 담지 못 할 욕을 댓글 상에서 함에도 불구하고 네이버는 이에 대해 조치를 취하고 있지 않다"며 네이버를 비판했다.

 

또 이날 토론회에 참석한 민주당 디지탈 소통위원회 부위원장 조승현씨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네이버 간부들을 자신들의 사무실에 불러 댓글 정렬방식에 대한 압력을 행사했다. 이에 대해 네이버는 진실을 밝혀야 한다. 그래야 네이버가 살 길이다"며 자유한국당이 네이버에 압력을 가했다는 것을 폭로했다.

 

▲7일 열린 토론회      © 김은경 기자

 

 

기조발제 및 토론발제가 끝난 후 방청객들의 질의가 이어졌는데, 대부분 네이버에 대한 질타, 윤원식 상무에 대한 질문이 주를 이루었다. 한 참여자는 "네이버는 항상 소비자, 시민들의 목소리를 반영하겠다고 말은 하지만 네이버가 이 지경까지 오게 되기까지 이미 수많은 시간이 흘렀다"며 "말로만 혁신하겠다고 할 것이 아니라 구체적으로 변화되는 모습을 보여 달라"고 말을 하기도 했다.

 

토론회에 참석한 심재상(또디)씨는 "네이버가 언론사 기능을 하지 말아야 한다. 네이버는 언론사에 모든 링크를 넘기고 검색 기능만 담당해야 한다. 왜 네이버가 언론을 장악하려 한다는 의심을 받냐? 구글처럼 처음부터 검색으로 출발한 만큼 이제 뉴스포탈의 기능을 내려놔라"며 네이버의 언론장악 시도에 대해 강력히 비판했다.

 

3시간여에 걸친 토론회는 더불어민주당 민병두 의원의 마무리 발언과 함께 끝을 맺었다.

 

민병두 의원은 “인터넷 공간에서는 소통하는 내용의 질과 양이 특정 집단의 영향력을 결정하고, 곧 그 집단의 권력이 되는 속성이 있어 필연적으로 가짜 뉴스와 댓글 조작의 위험이 상존해 있다”면서, “가짜 뉴스와 댓글 조작을 뿌리 뽑기 위한 정책적·법률적 대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