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의 평화 촛불을 위협하는 외부바람을 막자

정광일 / 안중근평화재단청년아카데미 대표 | 기사입력 2018/02/09 [02:48]

평창의 평화 촛불을 위협하는 외부바람을 막자

정광일 / 안중근평화재단청년아카데미 대표 | 입력 : 2018/02/09 [02:48]

[신문고뉴스] 정광일 / 안중근평화재단청년아카데미 대표 = 지인 가족 결혼식에 갈때는 혼인을 축하해주기 위함이다. 그래서 축하객, 하객이다. 지인 장례식에 가는 것은 죽은 자의 명복을 빌고 유족들을 위로하기 위함이다. 조문객이다.

 

9일 개막하는 지구촌 겨울 축제 평창올림픽의 또 다른 이름은 평화올림픽이다. 평창올림픽을 축하해주기 위해 평창을 찾는 각국 인사들은 평화의 사도로 평화를 노래할 수 있어야 한다. 최소한 올림픽 기간만큼은 올림픽 현장에서는 분쟁과 갈등이 아닌 평화를 염원해야 한다.

 

가방 속 핵단추도 잊어야 한다. 주머니 속 권총도 만져서는 안 된다. 지하 시설을 폭파시킬 신무기 이름도, 전략폭격기 성능도 일단 덮어둬야 한다.

 

북한의 계속되는 핵미사일 시험발사로 한반도가 전쟁터가 될 수도 있다는 위기 속에 문재인 대통령은 미국과 북한에 평창올림픽 기간에는 군사적인 모든 옵션을 일단 중단하고 평화를 염원하자고 제안해 미국과 북한의 참여를 이끌어 내면서 남북대화의 실마리를 어렵게 잡아냈다.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평창의 성공을 기원하고 있다.     © 편집부


이런 의미에서라도 우리의 1차적인 목표는 평창올림픽의 성공이다. 평창올림픽의 성공은 결코 금메달 숫자가 아니다. 경기장 입장 티켓판매 수입도 아니다. 한반도의 평화안착, 즉 우리 7,000만 민족이 전쟁의 위험으로부터 해방이다. 그것이 진정한 평창올림픽 성공이다.

 

그래서 살얼음 위를 걷는 아슬아슬하게 어렵게 조성된 남북대화 교류의 끈을 붙잡고 평창 이후 남북 교류협력시대를 다시 열어야 하는 것이다. 평창 이후 전쟁이냐 평화냐 하는 우리 민족의 명운이 달려있다.

 

일본 아베 수상이 평창올림픽 개막식에 어렵게 참석을 결정했다는 소식이 있었다. 아베 수상은 평창에서 위안부 문제에 대한 자신의 의견을 문재인 대통령과 우리 국민들이게 단호하게 던지고자 한다는 평창올림픽 참석 목적을 미리 밝혀두고 있다. 한반도에 전쟁이 아닌 평화를 잉태시키고자 하는 중차대한 평화올림픽 현장을 자신의 정치적 입지를 다지는 장소로 삼겠다는 것이다.

 

아베 수상의 이 같은 계획은 평창 올림픽에 고춧가루를 뿌리겠다는 것과 같다. 결혼식장에서 조화를 들고, 장례식장에서 박장대소하며 장미 꽃다발을 들고 가는 것과 같다.

 

평창 고춧가루는 일본산만 있는 것이 아니다. 미국산 고춧가루도 여기저기서 만지작거린 냄새가 난다. 평창올림픽을 목전에 두고 미국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압박 말 폭탄 메시지가 계속 쏟아지고 있다. 올림픽 기간 중에 군사훈련을 하지 않는다는 것에는 말 폭탄도 이 기간 동안에는 잠시 멈춘다는 의미가 있을 법 하지만 미국은 역시 우리와 문화가 다른 모양이다.

 

한반도 평화의 실마리를 찾고자 하는 평창 축제의 현장에서 미국은 북한을 자극하기 위한 크고 작은 이벤트와 메시지를 철저히 준비하고 있다. 미국의 눈에는 평창올림픽을 축하해주기 위해서 북한에서 온 응원단과 예술단 모두가 북측의 작전과 치밀한 꼼수로 보여지고 있다.

 

국내의 고춧가루도 준비되어 있다. 일부 극우세력들 또한 올림픽 기간 중에 북한을 자극하기 위한 각종 시위를 계획하고 있으며 실제 그런 시위가 북측 문화예술단 응원단의 행사장에서 벌어지고 있다. 더 나아가 보수 야당은 이미 평창올림픽을 평양올림픽이라고 떠들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평창에서 어렵게 붙잡고 있는 평화의 촛불이 트럼프 바람, 일본 바람, 국내 극우 야당바람을 어떻게 견뎌낼까. 민족적 양심을 가진 깨어있는 자들이 온 몸으로 방풍, 바람막이가 되어 평화의 촛불을 지키고 키워서 남북교류 협력의 상징이 될 평화의 횃불로 만들어야 할 때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