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어, 평창 개막식서 ‘DOG MEAT FREE KOREA’

추광규 기자 | 기사입력 2018/02/10 [14:58]

케어, 평창 개막식서 ‘DOG MEAT FREE KOREA’

추광규 기자 | 입력 : 2018/02/10 [14:58]

동물권단체 케어는 2월 9일(금)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 개고기 금지를 위한 깜짝 퍼포먼스를 연다. 그동안 주도적으로 ‘FREE DOG KOREA’ 슬로건을 내걸고 대한민국의 개식용 종식을 위한 지속적인 캠페인을 펼쳐오고 있는 케어는 전세계 이목이 집중되는 평창동계올림픽을 절호의 기회로 삼은 것.

 

 

▲ 사진제공 = 케어    

 

 

케어의 박소연 대표를 비롯 비건 동물권 운동가들은 비건 패딩(동물의 가죽이나 털을 사용하지 않고 만든 옷)을 입고 평창 메인스타디움에서 열리는 개막식에 참석, ‘개고기 없는 한반도’, ‘DOG MEAT FREE KOREA’ 등의 메시지가 담긴 현수막과 피켓을 들고 기습 시위를 열었다.

 

이번 평창동계올림픽은 역대 최다 참가국이 출전하는 최대 규모. 특히 개막식은 16개국 정상급 외빈, 92개 참가국 3천여 명 선수단과 현장의 2만 5000명의 관중이 참석한 가운데 전 세계 3억 5000만 시청자가 함께 지켜본 역대급 국제 행사로 꾸며졌다. 케어는 개막식이야말로 개고기 금지를 전세계에 알릴 최고의 기회라고 판단, 개막식 2시간 동안 전세계인을 향해 대한민국의 개식용 실태를 알리고 개고기 금지를 위한 동참을 끌어내기 위해 깜짝 시위를 열었다.

 

▲  사진제공= 케어   

 

 

케어의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 깜짝 피켓 시위는 개고기 금지 캠페인 ‘I am not food’ 의 일환으로 올림픽을 전후해 총 3차례에 걸친 퍼포먼스로 이어진다. 1탄은 개막식 하루 전날인 8일 정오부터 국내 개식용 금지 동참을 호소하는 홍보영상이 케어 공식계정을 통해 공유 이벤트가 진행 중이다. 2탄은 올림픽 개막식장에서 이루어지는 스타디움 내 깜짝 퍼포먼스, 마지막 3탄은 올림픽이 끝난 이후 대규모 이색 전시가 기다리고 있다.

 

케어의 개막식 깜짝 시위는 스타디움 내에서 남북 단일팀 선수단 입장에 맞춰 진행됐다. 케어 운동가들은 선수들이 입장하는 동안 ‘개고기 없는 한반도’ 라는 현수막을 흔들며 전 세계를 향해 개식용 종식에 동참해 줄 것을 호소했다. 또한 개막식 입장이 시작되는 오후 4시 전후부터 강원도 대관령면 올림픽스타디움 밖에서 개고기 금지 피켓 시위가 진행되자 국내외 기자와 관광객들의 열렬한 환호를 받았다.

 

▲  사진제공 = 케어  

 

 

케어 박소연 대표는 “평창올림픽은 평화올림픽을 내걸고 있지만 대한민국은 여전히 1만 개의 개농장이 있고 매년 200만 마리의 개가 도살되는 개고기 먹는 나라”라며 “추악한 개고기 악습에 가려진 우리의 아름다운 문화를 제대로 알리고 싶다면 하루빨리 개식용이 종식될 수 있도록 ‘I am not food’ 캠페인에 많은 응원과 지지를 보내달라”라고 호소했다.
 

생각없는 사람들... pyeongchang1 18/02/11 [11:50] 수정 삭제
  제대로 된 시위라면... 동물 털(거위털) 코트는 입지 않고 합성섬유로 된 옷이나 발가벗고 시위를 해야 맞지.. 저건 아니라고 봄!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