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전 대통령 구속수사 ‘찬성’ 74.2%로 압도적

임두만 | 기사입력 2018/02/14 [15:27]

이명박 전 대통령 구속수사 ‘찬성’ 74.2%로 압도적

임두만 | 입력 : 2018/02/14 [15:27]

[신문고뉴스] 임두만 편집위원장 = 검찰의 다스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다스는 누구 것인가?"란 국민적 의혹은 "다스는 MB 것"이란 답을 검찰은 내놓고 있다. 따라서 이 전 대통령에 대한 모든 의혹의 진원지 다스 관련 수사는 결국 이 전 대통령을 구속하고 법정에 세울 것으로 예측하는 국민들이 많다.

 

이런 가운데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수사를 국민들은 어떻게 생각하는지에 대한 여론조시 결과가 나와 관심을 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는 14일 “이명박 전 대통령 구속수사 주장에 ‘찬성한다’(74.2%)는 의견이 압도적”이란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 도표제공 : 한국사회여론연구소     © 편집부

 

이날 한사연의 여론조사 발표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의 구속수사는 모든 연령에서 과반이 넘게 나타났으며, 특별히 30대에서 91.3%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그리고, 40대(86.0%)와 20대(84.2%)에서도 ‘구속수사에 찬성한다’는 의견이 높은 것으로 조사되어 20~40세대의 전반적 여론은 이 전 대통령의 구속수사였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라(84.2%)와 인천/경기(78.1%), 직업별로는 화이트칼라(88.4%)와 학생(61.0%), 정치이념성향별로는 진보(91.1%)층은 물론 보수층에서도 과반이 넘는 56.1%가 찬성했다.

 

정당지지층별로도 자유한국당(34.9%) 지지자까지 구속수사 응답이 많은 가운데, 모든 정당지지층과 무당층(60.7%)에서도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수사 의견이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반면, 구속을 ‘반대한다’(20.7%)는 의견은 연령별로 60세 이상(40.3%)과 50대(25.6%), 지역별로는 대구/경북(34.5%)과 부산/울산/경남(26.9%)지역에서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직업별로 가정주부(33.9%)와 기타/무직(32.6%)층, 정치이념성향별로는 보수층(39.0%), 학력별로는 중졸 이하(44.3%), 소득별로 200만원 미만(42.9%)계층에서 다소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한편 이런 조사결과를 발표한 한사연은 “최근 다스 의혹과 도곡동 땅, BBK 의혹 등 이명박 전 대통령을 둘러싸고 의혹이 일파만파 확산되고, 시민사회단체를 중심으로 이명박 전 대통령을 구속수사해야한다는 주장이 커지고 있는 것과 관련해 설 특집으로 이같은 조사를 했다”고 밝혔다.

 

이어서 “이 조사는 지난 2월 12일~ 13일 이틀에 걸쳐 전국 유권자 1026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RDD(무선 78.8%, 유선 21.2%)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수준이며, 응답률은11.3%(유선전화면접 5.9%, 무선전화면접 15.1%)”라고 발표했다.

 

또 “2018년 1월 말 기준 행정자치부 주민등록 인구를 기준으로 성, 지역, 연령별 가중치를 적용했다”면서 “보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와 한국사회여론연구소 홈페이지(www.ksoi.org)를 참조하면 된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