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미', ‘메이크업 셀카’ 잘 나오는 비법은?

이서현 기자. | 기사입력 2018/03/29 [07:16]

'김수미', ‘메이크업 셀카’ 잘 나오는 비법은?

이서현 기자. | 입력 : 2018/03/29 [07:16]

 

 


뷰티 인플루언서이자 방송인 김수미가 패션 매거진 <그라치아> 4월호에서 자신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풀어놨다. 최근 <겟잇뷰티 2018> MC 자리를 꿰차며 시크하고 도도한 외모와 정반대의 ‘허당미’로 인기를 끌고 있는 김수미. 이미 이름난 SNS 스타에, 뷰티 브랜드까지 직접 운영하고 있어 정말 시대를 잘 타고난 듯 보였다.

 

“제가 시대를 잘 타고났다고요? 좀 늦은 감이 있지 않아요? 이런 건 더 어렸을 때 했어야죠.” 라며 특유의 털털한 매력으로 운을 뗐다. 그러면서도 “오히려 결혼하고 안정적으로 자리 잡은 후 일을 시작한 것도 나쁘지 않았어요. 20대 때에 비해 지금이 훨씬 좋거든요. 더 에너지가 넘쳐요.” 라고 답했다.

 

또한 그의 SNS 계정( @sumigeem )에 올라오는 단골 질문인 ‘메이크업 셀카’가 잘 나오는 비법에 관해서도 물었다. “저는 제일 중요한 게 표정이라고 생각해요. 지금 바르고 있는 그 컬러와 어울리는 표정을 짓는 거죠. 치명적인 레드 립을 발랐으면 뇌쇄적인 눈빛으로 찍고, 코럴 색을 발랐다면 최대로 청순한 표정을 짓는 거예요, 하하.” 라며 셀카 비법을 공개했다.

 

또한 평소 즐겨 하는 ‘김수미식 내추럴 메이크업’에 관해서도 줄줄이 꿀 팁을 털어놨다. “얼굴의 핏줄까지 보이는, 아주 얇은 피부 표현을 했을 때의 퓨어한 느낌을 좋아해요. 그걸 살리면서 보기 싫은 잡티만 가리는 게 제일 예쁘죠. 파운데이션은 아예 쓰지 않고, 잡티 부위만 찾아가면서 컨실러로 콕콕 찍어 가려준답니다. 그리고 햇빛을 받았을 때 ‘반짝반짝’ 하이라이트가 군데군데 맺히도록 연출해요.”

 

한편 김수미는 이날 <그라치아>에서 꼽은 뷰티 아이콘계의 루키 자격으로 촬영을 마쳤다. 앞으로 그는 <겟잇뷰티> 방송을 열심히 하면서 다양한 메이크업을 배워나갈 생각이고, 화장품 개발 역시 소홀히 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뒤늦게 재밌는 일을 찾은 만큼 배우는 자세로 발전하고 싶다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