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사당화 제동 걸려..法 “정준길 제명처분 효력 정지한다”

김용숙 기자 | 기사입력 2018/04/06 [16:19]

홍준표 사당화 제동 걸려..法 “정준길 제명처분 효력 정지한다”

김용숙 기자 | 입력 : 2018/04/06 [16:19]

[ 취재 김용숙 기자  편집 추광규 기자]

 

지방선거를 앞두고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의 사당화 지적 목소리가 높은 가운데 법원이 지난 1월 최고위원회의 제명처분 결정의 효력을 정지했다. 법원이 홍준표 대표의 당 사당화에 대해 제동을 건 셈이다.

 

 

 

◆ 정준길 "홍 권한남용 사법부의 엄중한 경고다"

 

법원이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가 제명을 결정한 정준길 전 대변인(서울 광진을 당협위원장)에 대한 제명처분의 효력을 본안판결 확정시까지 정지한다고 판결했다.

 

서울남부지방법원(제51 민사부)은 5일 정준길 전 대변인이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를 상대로 제기한 지위보전가처분 신청사건에서 청구를 받아들여 2018년 1월 23일자 윤리위원회 결의 및 2018년 1월 24일자 최고위원회 결의에 따른 제명처분의 효력을 정지한다고 주문했다.

 

앞서 자유한국당은 지난 1월 정 전 대변인이 당의 명예를 훼손시키고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등 해당 행위를 했다는 이유를 들어 윤리위원회와 최고위원회 결의에 따라 최고수위의 징계인 제명을 결정한바 있다.

 

정 전 대변인이 류여해 전 최고위원과 함께 1월 16일 열린 서울시당 신년인사회 행사에 참석한 후 행사 진행을 방해하는 등 당 명예와 이미지를 실추했다는 이유에서였다.

 

정준길 전 대변인은 법원 결정에 대해  “사필귀정"이라면서 "홍준표 대표의 사당화와  대표로서의 권한남용에 대한 사법부의 엄중한 경고다. 11일 류여해 전 최고위원의 지위보전 사건 심문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