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계란소비촉진행사 ‘50%할인판매’

사육수수 증가, 살충제 파동으로 지난해 1월 대비 산지계란가격 65% 폭락

이강문 영남본부장 | 기사입력 2018/04/13 [17:20]

경북도, 계란소비촉진행사 ‘50%할인판매’

사육수수 증가, 살충제 파동으로 지난해 1월 대비 산지계란가격 65% 폭락

이강문 영남본부장 | 입력 : 2018/04/13 [17:20]

▲ 13일 경북도청에서 계란소비촉진행사를 개최했다     © 이강문 영남본부장

 

 

경북도는 13() 경북도청과 성서 하나로마트에서 계란 소비촉진행사를 개최했다.

 

소비촉진행사는 살충제 파동과 사육수수 증가로 계란 값이 폭락하면서 위기에 놓인 사육농가의 경영안정을 위해 실시하는 것으로 이날 경북도청에서는 구내식당의 점심 메뉴로 계란말이와 구운 계란을제공하고, 직원 및 인근 주민에게 시중가 대비 50%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했다.

 

또한, 대구 성서 하나로마트에서는 일반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계란 시식행사를 갖고 홍보물을 배부했다.

 

남진희 경북도 축산정책과장은 이번 소비촉진행사는 전국적인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 상황에서도 유일하게 비발생지를 유지하고 있으며살충제사태 이후 철저한 위생검사로 영양 만점, 안전한 14번 청정 경북 계란이미지를 소비자에게 인식시키고, 가격 하락으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계농가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기대한다산란계 농가들도 도태시기 단축, 입식자제 등의 자율감축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에 따라, 양계협회에서도 계란가격 안정을 위한 산란계 자율감축을 추진하기로 하고 10만 마리 이상 사육농가를 대상으로 55주령 이상 계군 전체를 도태한 후 신규 입식 시에도 기존 사육규모 대비 15%감축입식에 나서기로 했다.

 

도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해 AI 발생에 따른 대규모 살처분 이후 입식이 늘어나면서 산란계 사육규모는 지난해 6월 대비 27% 늘어난 7,271만수를 사육중이며 산지계란 가격은 특란 1개 기준으로 지난해 1월 최고점 대비 65%, 올해 1월 대비 24% 하락한 76원에 형성되어 생산비인 97원에 크게 미치지 못하고 있어 산란계 농가에서는 큰 어려움을겪고 있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