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봄 기운 무르 익어가는 안산 ‘호수공원’

정수동 기자 | 기사입력 2018/04/14 [21:05]

[포토] 봄 기운 무르 익어가는 안산 ‘호수공원’

정수동 기자 | 입력 : 2018/04/14 [21:05]

날씨는 쌀쌀하지만 봄은 세월의 흐름을 따라 무르익어 가고 있습니다. 봄비가 내린 직 후 제비꽃의 보라색 꽃잎에서는 옥구슬 같은 빗방울을 머금고 금방이라도 또르륵 굴러 내릴 듯 합니다. 호수에 내려 앉은 고층 아파트가 갈매기 울음 소리와 함께 묘한 조화를 이루고 있는 듯 합니다.

 

 

▲  사진 = 인터넷언론인연대

 

 

▲  사진 = 인터넷언론인연대

 

 

▲ 사진 = 인터넷언론인연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