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충북지사 이시종·충남지사 양승조 후보 확정

대전은 허태정-박영순 결선투표 실시, 이상민 탈락

이명수 기자 | 기사입력 2018/04/15 [09:20]

민주당, 충북지사 이시종·충남지사 양승조 후보 확정

대전은 허태정-박영순 결선투표 실시, 이상민 탈락

이명수 기자 | 입력 : 2018/04/15 [09:20]

더불어민주당이 13일 충북도지사 후보로 이시종 현 충북지사, 충남도지사 후보로 양승조 의원을 각각 확정했다. 대전시장은 박영순, 허태정 후보 간에 결선투표가 치러지게 됐다.

민주당은 이날 11~13일 사흘간 진행한 시민 여론조사(50%)와 권리당원 ARS(자동응답 전화) 투표(50%) 결과를 합산한 결과를 발표했다.

 
충북도지사 경선의 경우 63.5%을 얻은 이시종 지사가 36,5%에 그친 오제세 의원을 가볍게 따돌렸다. 충남에서는 양승조 의원이 53.24%를 기록해 46.76%를 기록한 복기왕 후보를 제치고 승리했다.

대전에서는 허태정 예비후보가 42.5%로 1위를 차지했으나 50%를 넘지 못해 30.63%를 얻은 박영순 예비후보와 결선투표를 치르게 됐다. 이상민 의원은 26.87%를 얻는 데 그쳤다.

 

 

[서울의소리] 제휴기사 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