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민청학련은 5·18의 도화선이자 촛불혁명의 출발점“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 기사입력 2018/04/16 [10:41]

정세균 "민청학련은 5·18의 도화선이자 촛불혁명의 출발점“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 입력 : 2018/04/16 [10:41]

 

▲     ©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신문고뉴스] 김승호 기자 = 정세균 국회 의장은 지난 12일 '민청학련' 책의 출판을 축하하며 "민청학련은 가슴아프지만 자랑스러운 역사"라며 "이런 자랑스러운 역사의 장면이 기록되고 발표되는 일은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이어 "민청학련은 5·18의 도화선이자 길게 보면 작년 촛불혁명의 출발점“이라고 하면서 ”그러나 민청학련은 다시는 반복되어서는 안될 일이며, 이제는 혁명이 없어도 모두가 행복한 나라를 만들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민청학련사건은 1974년 4월 전국민주청년학생총연맹(약칭 민청학련)을 중심으로 유신 반대운동을 하던 180명이 반정부조직으로 왜곡되 구속·기소된 사건으로,


이날 북콘서트는 민청학련사건의 존재를 대중에게 알리기 위해 민청학련사건을 정리·서술한 책인 '민청학련'(부제: 유신독재를 넘어 민주주의를 외치다) 출판을 기념하며 민청학련계승사업회 주최로 개최되었다.

 

 

▲     ©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