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장애인단체 등 보조금 집행 투명성 높인다

전남도, 18일 노인회관서 회계실무자 역량 강화교육

윤진성 | 기사입력 2018/04/17 [14:55]

전남도,장애인단체 등 보조금 집행 투명성 높인다

전남도, 18일 노인회관서 회계실무자 역량 강화교육

윤진성 | 입력 : 2018/04/17 [14:55]

 [신문고뉴스] 윤진성 기자 =전라남도는 18일 전라남도노인회관에서 장애인단체와 관련 지원센터 회계 실무자 등 75명을 대상으로 보조금 회계 역량 강화교육을 실시한다.

전라남도의 1조 9천375억 원으로, 도 전체 예산(6조 7천508억 원)의 28.7%를 차지한다.

특히 장애인단체에 지원하는 도비 보조금은 13개 단체 운영비, 40여 종 행사비, 편의지원센터, 수화통역센터 등 장애인 관련 지원센터 운영비 등으로 92억 원을 지원한다. 이 때문에 올바른 보조금 사용에 대한 인식 확산과 투명성 제고를 위해 이번 교육을 실시하게 됐다.

이번 교육은 최근 언론에 보도된 장애인단체 보조금 부당 집행에 대한 재발 방지 차원에서 이뤄진다. 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 전문강사가 보조금 부당집행에 대한 감사사례를 중심으로 회계실무를 강의한다.

문동식 전라남도 보건복지국장은 “이유야 어떻든 모든 회계는 청렴하고 정확하게 해야 하고, 본래 목적 달성을 위해 초심으로 돌아가 혁신적으로 집행해야 한다” 며 “장애인단체 회계 담당자의 실무능력 향상 및 부적정 집행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기 위해 이번 교육을 계획한 만큼, 보조금을 효율적으로 집행하고 투명성을 높여 장애인들에게 혜택이 제대로 돌아가게 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