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제품에 암 경고문 의무화 판결 최종 확정돼

추광규 기자 | 기사입력 2018/05/09 [05:41]

커피 제품에 암 경고문 의무화 판결 최종 확정돼

추광규 기자 | 입력 : 2018/05/09 [05:41]

커피제품에 암 경고문 부착을 의무화 하는 판결이 최종 확정됐다.

 

美시애틀에서 발행되는 교포신문 <조이시애틀뉴스>는 8일 “캘리포니아주 법원이 7일 커피 제품에 암 경고문을 의무적으로 표기하라는 지난 3월 29일의 판결을 최종 확정했다”고 전했다.

 

 

 

 

 

매체는 “엘리후 벌리 LA 고등법원 판사는 이날 스타벅스 등 커피 제조업체들이 커피의 이점이 로스팅 과정에서 부산물로 생기는 발암물질로 인한 위험 부담보다 더 크다는 것을 제대로 입증하지 못했다며 경고문 의무화를 판결한 하급법원의 손을 들어줬다”고 전했다.

 

이어 “한 비영리단체가 제기한 소송에서 커피 제조업체들은 커피에서 화학물질 아크릴마이드가 나온다는 사실은 부인하지 않았지만 인체에 해가 없는 수준으로 향을 내기 위해 조리하는 과정에서 자연적으로 발생하는 것이기 때문에 경고문 부착 의무는 부당하다고 주장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조이시애틀뉴스>는 이 같이 전한 후 “이에따라 독극물교육조사위원회는 커피 업체들에 위험 경고문을 부착하거나 위험 물질을 제거하라는 영구적인 명령을 내릴 수 있는 길을 열게 돼 스타벅스 등 커피업체들에게 타격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