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트트랙 선수 김아랑-곽윤기, "조명하 의거일 기억해야"

정수동 기자 | 기사입력 2018/05/14 [09:13]

쇼트트랙 선수 김아랑-곽윤기, "조명하 의거일 기억해야"

정수동 기자 | 입력 : 2018/05/14 [09:13]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와 쇼트트랙 선수인 김아랑과 곽윤기가 힘을 모아 5월 14일 조명하 의사 의거일에 맞춰 이 날을 함께 기억하자는 '대한민국 역사, 실검 프로젝트'를 펼친다고 밝혔다.

 

▲  사진 = 서경덕 교수 제공

 

 

'대한민국 역사, 실검 프로젝트'는 대한민국의 역사적인 날에 맞춰 그 날의 정확한 한국사 지식을 누구나 다 이해하기 쉬운 디자인 파일을 제작하여 SNS상에 널리 퍼트리는 대국민 역사교육 캠페인이다.

 

이번 두번째 주제는 1928년 5월 14일 조명하 의사가 대만 타이중시에서 일왕의 장인이자 육군대장인 구니노미야를 독검으로 척살한 날로 대한민국의 독립의지를 만방에 알린 역사적인 사건을 기억하자는 내용이다.

 

특히 올해는 의거 90주년 해이다. 이번 일을 기획한 서 교수는 "내년은 3.1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는 역사적인 해이다. 그리하여 대한민국 독립운동 역사의 뜻깊은 날을 함께 기억하자는 대국민 캠페인을 시작하게 됐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팔로워 수가 많은 유명인사들과 함께 캠페인을 펼친다면 많은 SNS사용자들에게 전파가 될 것이고, 그렇게 된다면 실시간 검색어(실검)까지 등장할 수 있게 되어 더 많은 네티즌들에게 알려지게 될 것이다"고 덧붙였다.

 

이번 캠페인의 함께 동참한 김아랑과 곽윤기는 "이런 의미있는 역사 캠페인에 동참하게 되어 기쁘다. 특히 많은 팔로워분들이 '좋아요'를 통해 함께 힘을 모아 더 많은 분들에게까지 '조명하 의거일'이 알려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