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 문막 ‘김종철’ 100세 앞둔 지금도 자전거타고 '농사일'

정수동 기자 | 기사입력 2018/05/15 [08:15]

원주 문막 ‘김종철’ 100세 앞둔 지금도 자전거타고 '농사일'

정수동 기자 | 입력 : 2018/05/15 [08:15]

[취재 : 조장훈 기자   편집  정수동 기자]

 

 

▲  사진 = 인터넷언론인연대

 

 

5월 가정의 달을 앞두고 강원도 원주시 문막읍에 거주하는 김종철(99)·김용예(90)씨 부부는 지난달 29일 문막복지회관 3층에서 백수연(白壽宴) 축하를 받았다.

 

백수연의 한자는 흰 백(白)자다. 일백 백(百)에서 ‘一’을 빼면 흰 백(白) 자가 되면서 이를 상징하는 99세에 잔치를 치르는데서 유래했다. 이에 따라 김 할아버지의 백수연은 100세를 한 살 앞둔 올해 99세에 열렸다. 이날 잔치에는 자손들과 친인척, 이웃 주민들 수백여명이 참석해 김 할아버지 부부의 무병장수를 기원했다.

 

1920년생인 김 할아버지는 일제강점기 원주시 부론면에서 태어났지만, 수해로 집안이 어려워지면서 문막읍으로 이사한 뒤 현재에 이르고 있다. 28세에 당시 19세이던 부인을 만나 올해로 71년째 행복한 부부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2012년에는 원주시의회 의장으로부터 최장수부부상을 받은 것이 알려져 EBS `장수가족의 비밀'이란 프로그램에 출연, 전국에 장수의 삶이 소개되기도 했다.

 

한편, 김 할아버지는 99세의 고령에도 불구하고 평소 자전거를 즐겨타며 2천여평의 농사일을 거들 정도로 건강하다. 어릴 적 육상선수로 활약했던 김 할아버지는 85세 때인 2004년 원주국제걷기대회 50㎞를 완주해 표창을 받기도 했으며, 지금도 70대와 팔씨름을 해도 져본 적이 없을 정도라고 한다.

 

 

▲ 사진 = 인터넷언론인연대    

 

 

매일 아침 팔굽혀펴기 100회와 턱걸이로 하루를 시작하는 김 할아버지는 "술과 담배를 일체 안 하고, 고기도 안 먹고, 매일 적당한 운동을 한다"며 거기에 더해 "긍정적인 마음가짐으로 작은 일이라도 꾸준히 하는 것이 장수비결이라면 비결"이라고 귀띔했다.

 

김종철(99)·김용예(90) 어르신의 '백수연'을 찾아 '장수의 비결'을 들었다. 두 분은 건강과 장수의 비결로 육식을 하지 않고, 부부가 화합하며, 집안에서 큰 소리를 내지 않는 것을 꼽았다. 또한, 욕설을 한번도 해본 적이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다음은 김종철(99)·김용예(90)씨 부부의 백수연 소감과 건강·장수비결 '일문일답'

 

-오늘 자손분들 몇 분이나 오셨어요?

"아마 거의 30명 될겁니다"

 

-어떻게 이렇게 건강하세요. 할머니는 9순 넘으셨다고 누가 그러겠어요?

 "머리에 일절 물 안들여. 여태 염색 한번도 안했어요."

 

-비결이 뭔가요?

 "원래 안사람은 고기를 일절 입에 대지를 않아. (할머니) 못 먹지 안 먹는게 아니라 못 먹어."

 

-근데 왜 그렇게 육고기를 안 드셨어요? 가족들이 드셨을 거 아니에요?

 "원래 아이적부터 못먹었어요. 고기라는거 몰라요, 해물도 그렇고"

 

-할머니나 할아버지 댁에 다른 장수 하신 분들은 어떻게 되세요?

 "(할머니)저희 시어머니가 구십넷에에 돌아가셨어요 (아~ 원래 장수하는 집안이시군요)"

 

-며느님이 함께 살면서 그렇게 잘 모신다고

"집안간에 잘 알았는데, 친정어머니가 집안 내용을 보니까 딸을 줘도 되겠다 해서 선 한 번 보고 바로 따라와 살게 됐지. 오늘날까지 한 집에서 서로 맘 상하지 않게 이렇게 같이 살았어요"

"내가 자랑이 아니라 우리 시부모님을 참 따뜻하게 모셨어요. 그래서 강원도에 소문이 났었지. 그러니까 저런 참한 며느리가 들어와서 집안 내력으로."

 

-이렇게 9순 넘긴 부부가 함께 있는 댁이 드문데. 두분 같이 계시는게 더 특별한 비결인거 같아요

 "(할머니)부부가 함께 사는게 중요해. 원주시에서 부부의 날 초청도 받았어요. 다른 도시에는 없는데 원주시에는 부부의 날 행사가 있어. 그 부부의날 행사 처음 할 때 거길 초청 받아서 갔었어요.(함박웃음)"

"이렇게 건강하게 오래 살은 것만 해도 고맙고 감사해.그럼요."

 

▲ 사진 = 인터넷언론인연대    

 

 

-요즘 젊은 사람이나 부부들에게 들려주고 싶은 말씀 있으세요?

 "우리는 조그만 소리도 노엽게 하지 않고 좋은 말로 하고 있어요. 지금 한국에서 자부(며느리)되는 사람하고 사는 집이 별로 없어요. 이렇게 한 집에 사는게 드물다는 거야."

 

-요즘 며느리들이 시부모 모시고 살려고 합니까? 그건 어르신들의 특별한 복인 거 같은데요

 "집안에서 큰 소리 안내는게 비결입니다."

 

-그래도 살다 보면 화날 때가 있고, 맘에 안 들 때가 있을 거 아닙니까? 그럴 때 어떻게 하십니까?

 "솔직한 얘기로 절대 그래보지를 않았어요. 싫은게 보여도 내색을 안해요."

 

-할머니도 한 말씀 해주세요. 요즘 젊은이들에게. 이렇게 백수가 되도록 70년 넘게 해로하셨는데 비결이 뭔가요?

"제가 시집와서 오늘까지 살았어도 큰소리 나서 싸우고 뭐 그러는 걸 몰라요. 그냥 뭐 그렇지. 그렇게 하자. 그러려니 하고 감싸고 이해하고 참고 '예 예 알겠습니다' 그러고 살았어요. 아이들이고 어른들이고 그냥 좋은 말로 살았지 큰 소리가 나가 보지도 않았어요."

"욕지거리다 뭐 그런거 절대 안해요. 우리는 얘들조차도 저희들끼리 친구끼리 놀아도 욕하는걸 몰라요. 세상아이들은 욕도 잘하고 그러는데 욕같은걸 하나도 안해요. 그냥 착하게 살았어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