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국제공항공사, 국내 정상급 아티스트의 화려한 무대

이서현 기자 | 기사입력 2018/05/23 [09:10]

인천국제공항공사, 국내 정상급 아티스트의 화려한 무대

이서현 기자 | 입력 : 2018/05/23 [09:10]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정일영)가 5월 가정의 달을 기념해 제2여객터미널에서 개최한 봄 정기공연이 지난 18일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5월 가정의 달을 기념해 제2여객터미널에서 개최한 봄 정기공연이 지난 18일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번 정기공연은 지난 1월 18일 개장한 제2터미널에서 열린 첫 문화공연으로, 지난 16일부터 18일까지 3일간 제2터미널 1층 그레이트홀에서 열렸다. '아트, 하늘에 펼치다'를 주제로 국내 정상급 오케스트라와 성악가, 국내 유명 가수들의 생동감 넘치는 공연을 선보였으며, 국내외 여객과 공항상주직원 등 일평균 1,000여명의 관람객이 찾아 성황을 이뤘다.

 

공연 첫날인 16일에는 가수 에릭남과 2인조 걸그룹 다비치가 '못참겠어', '솔직히', 'You Who'와 '너 없는 시간들', '8282', '안녕이라고 말하지마', '미워도 사랑하니까' 등 최신곡부터 히트곡까지 12곡의 화려한 공연을 무대에 올려 정기공연 첫날의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렸다.

 

둘째 날인 17일에는 지휘자 방성호가 이끄는 트리니티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성악계의 거장인 바리톤 고성현, 소프라노 강혜정이 무대에 올라 카르멘 '투우사의 노래', 오페라의 유령 'Think of Me', 로미오와 줄리엣 'Ah! Je Veux Vivre', '시간에 기대어' 등 유명 오페라 곡과 OST, 가요 등 수준 높은 무대를 선사해 관객들의 기립박수를 받았다.

 

 

▲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정일영)가 5월 가정의 달을 기념해 제2여객터미널에서 개최한 봄 정기공연이 지난 18일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공연 마지막 날인 18일에는 남성 듀오 바이브와 포맨이 압도적인 가창력으로 '미워도 다시 한 번, 'Promise U', '눈떠보니 이별이더라', '못해' 등 감미로운 목소리와 절묘한 화음이 어우러진 대표곡을 선보이며 이번 공연의 대미를 화려하게 장식했다.

 

인천국제공항공사 오충훈 여객서비스2팀장은 "제2터미널 개장 이후 처음 열린 정기공연에 어느 때보다 많은 1,000여명의 관람객이 참여하는 등 인천공항을 찾은 여객들에게 특별한 감동과 추억을 선사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제2여객터미널을 찾은 국내외 여객 분들께 인천공항만의 고품격 예술공연을 선보여 세계 최고의 아트포트(Art-Port)로 거듭날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