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리스' 이하나, 단 1분 특별 출연으로...

이서현 기자 | 기사입력 2018/06/06 [11:14]

'미스트리스' 이하나, 단 1분 특별 출연으로...

이서현 기자 | 입력 : 2018/06/06 [11:14]



배우 이하나가 OCN 오리지널 ‘미스트리스’에 특별출연, 강렬한 존재감을 뿜어냈다. 단 1분만으로도 시선을 장악, 특별한 엔딩을 장식한 것. 오는 8월 ‘보이스2’로 돌아오는 이하나에 대한 기대감이 더욱 증폭되는 순간이었다.

 

지난 3일 종영한 OCN 오리지널 ‘미스트리스’(극본 고정운, 김진욱, 연출 한지승, 송일곤 제작 초록뱀 미디어, 총 12부작)의 마지막 장면에 블랙 원피스, 선글라스, 하이힐, 그리고 강렬한 레드립을 한 의문의 여성이 등장했다. 그녀는 김영대(오정세)에게 살해당한 나윤정(김호정)이 운영했던 미용실로 들어섰다.

 

부동산 공인중개사의 설명에 따르면 “1년 동안 비어있어서 그렇지, 여기만 한 데도 없다”지만, 나윤정이 죽음을 맞이한 그곳을 찾은 이유는 무엇일까. 또한 장세연(한가인)이 또다시 의문의 전화를 받은 뒤 등장해 더욱 수상한 그녀의 정체는 무엇일까. 강렬한 의문을 남긴 이 장면은 지난 6주간 미스터리한 사건들을 풀어낸 ‘미스트리스’만의 차별화된 ‘열린’ 엔딩이었다.

 

짧지만 강렬했던 엔딩을 장식한 이하나의 특별출연은 한지승 감독과의 인연, 그리고 연이어 출연하게 된 ‘보이스’와 ‘보이스2’의 OCN과의 의리가 작용했다. “처음 연기를 할 수 있게 나를 발탁해준 ‘연애시대’ 한지승 감독님의 작품이라 주저 없이 감사한 마음으로 반갑게 촬영장으로 달려갔다. 마치 10여 년 전으로 돌아간 것 같아 즐거웠다”는 소감을 전한 이하나는 “8월에 방송되는 ‘보이스 2’도 많이 기대해달라”는 당부도 잊지 않았다.

 

OCN 오리지널 ‘보이스2’(극본 마진원, 연출 이승영, 제작 콘텐츠K)의 촬영에 앞서 ‘미스트리스’로 강렬한 워밍업을 마친 이하나는 시즌1에 이어 보이스 프로파일러 강권주로 돌아온다. 과거 불의의 사고로 눈을 다치는 대신 작은 소리도 들을 수 있는 절대 청감 능력을 갖게 된 강권주. 범죄의 최전선, 마지막 3분을 사수하기 위해 더욱 강력해진 골든타임팀을 이끈다. 이하나는 원칙과 감성을 적절히 안배해 팀원들을 통솔하는 부드러운 카리스마, 무엇보다도 피해자를 구하기 위해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미세한 소리도 끝까지 추격하는 근성을 완벽하게 그려내며 시즌1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 ‘보이스2’에서는 강권주의 카리스마와 근성이 더욱 강력하게 발휘될 예정이다.

 

‘보이스2’는 범죄 현장의 골든타임을 사수하는 112 신고센터 대원들의 치열한 기록을 그린 소리 추격 스릴러다. 이번에는 범인의 머리로 현장을 보는 팩트폭력 형사 도강우가 강권주와 공조하게 되며, 이 역에 배우 이진욱이 캐스팅됐다. ‘특수사건전담반 TEN’, ‘실종느와르M’ 등으로 OCN 수사물의 탄탄한 장을 만들어온 이승영 감독이 연출을 맡고, 마진원 작가가 시즌1에 이어 ‘보이스2’도 집필한다. ‘라이프 온 마스’ 후속으로 오는 8월 OCN에서 방송될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