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선군수 방훈화 후보 이색 공약..."박근혜 대통령 사저 건립"

추광규 기자 | 기사입력 2018/06/06 [21:46]

정선군수 방훈화 후보 이색 공약..."박근혜 대통령 사저 건립"

추광규 기자 | 입력 : 2018/06/06 [21:46]

▲ 사진 = 신동욱 총재 제공    

 

 

6.13지방선거 정선군수 대한애국당 방훈화 후보(64)가 박근혜 전 대통령 사저 건립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군수에 당선되면 정선군 화암면 화암1리 큰그림바위 마을에 박근혜 대통령의 사저를 건립하겠다는 것. 


방 후보는 "큰바위 마을은 박정희 대통령과 육영수 영부인이 박근혜 대통령을 잉태한 곳으로 알려져 있다"면서 "이곳은 1951년 2월초부터 5월말까지 약 3개월간 9사단 참모장 시절 박정희 중령과 육영수 여사가 신혼생활을 한 곳이다. 현재까지 그 당시 생활한 가옥과 우물터가 그대로 남아 있다"고 말했다.

 

이어 "화암면은 천혜의 비경 소금강과 피부병 위장병에 특효인 천연탄산수 화암약수터가 있고 화암동굴 등 관광자원은 풍부하나 관광객의 지나가는 곳에 머물지 않아 지역경제가 낙후되고 상권이 무너진 상태"라면서 "그래서 박근혜 대통령의 사저를 김해 봉화마을 노무현 대통령 사저의 두 배 규모로 건립해 정선군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마녀사냥당한 박근혜 대통령의 명예를 회복시켜 드리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방 후보는 계속해서 "대지면적은 약 8,500㎡(2,570평)이며 연면적 약 2,000㎡(605평)에 지하 1층 지상 2층 구조"라면서 "총 예산은 50억으로 정선군이 10억을 부담하고 40억은 국민모금으로 조성한다. 사저내부의 면적은 200평은 경호원들이 300평은 기념관 100평은 대통령이 사용하도록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방 후보는 "또한 박근혜 대통령을 강원도민이자 정선군민으로 모셔서 낙후된 강원지역경제를 활성화 시키고 박근혜 대통령의 훌륭한 업적을 널리 알려서 안보가 튼튼한 강원도 건설에 앞장서겠다"고 약속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