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민주당 대첩, 새로운 문재인 시대 개막되다

임두만 | 기사입력 2018/06/14 [10:41]

6.13 민주당 대첩, 새로운 문재인 시대 개막되다

임두만 | 입력 : 2018/06/14 [10:41]

[신문고뉴스]임두만 편집위원장 = 민주당은 물론 진보진영의 대첩이다. 6.13 지방선거 성적표가 그렇다. 이 성적표는 그리고 민주당과 진보진영 대첩이란 말이 전혀 무색하지 않다.

 

14일 오전 10시 현재, 전날 치러진 6.13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개표가 마무리되고 있는 가운데 민주당과 진보진영은 압승, 자유한국당 바른마래당과 범보수진영은 참패가 확정되었다.

 

전국 17개 광역단체장 민주당 14, 전국 17개 교육감 진보진영 14, 전국 12곳의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지역 중 민주당 11, 전국 226개 기초단체장 중 민주당 151, 서울 110개 시의원 의석 민주당 102...심지어 보수의 심장이라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고향 구미시장도 민주당 후보의 당선...

 

▲ mbc 뉴스회면 갈무리     © 임두만

 

반면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이 2곳의 광역단체장 당선자를 냈고, 범보수 무소속 원희룡 제주지사와 전국 17개 광역단체 중 범보수 교육감으로 3명의 당선자를 내, '보수 침몰'이라는 표현이 전혀 무색하지 않으므로 보수진영 사람들은 패닉 상태에 빠져들었다.

 

이런 선거 결과는 예전에 없던 결과다. 지방선거는 정권 중간평가로 불리는데 지난 1995년 전국동시 지방선거가 실시된 이후 여당의 '역대 최대 압승'이자 야권의 '역대 최악 참패'라는 말도 무색하다. 2006년 한나라당 압승과 열린우리당 참패가 있었으나 당시는 열린우리당이 여당, 한나라당이 야당이었다.

 

개표 결과도 보수 야권진영에겐 뼈아프다. 중앙선관위 개표 결과 민주당은 이전 자유한국당이 장악했던 광역단체장 지역인 경기 이재명(56.4%) 인천 박남춘(57.7%) 부산 오거돈(55.2%) 울산 송철호(52.9%) 경남 김경수(52.8%) 등에서 모조리 과반 이상을 득표한 당선자를 냈다.

 

그리고 기존 민주당 광역단체장 지역이거나 지난 2014년 선거 승리지역인 서울 박원순(52.8%) 대전 허태정(56.4%) 세종 이춘희(71.3%) 강원 최문순(64.7%) 충북 이시종(61.2%) 충남 양승조(62.6%) 등에서도 압승을 거뒀다. 또 지난 2016년 총선 당시 국민의당에 잃었던 지역기반인 호남의 광주 이용섭(84.10%) 전북 송하진(70.6%) 전남 김영록(77.1%) 등은 압승으로 탈환했다.

 

국회의원 재보선도 사실상 민주당의 일방적 승리로 끝났다. 노원병 김성환(56.4%) 송파을 최재성(54.4%) 부산 해운대을 윤준호(50.2%) 인천 남동갑 맹성규(61.6%) 광주 서갑 송갑석(83.5%) 울산 북구 이상헌(48.5%) 충북 제천·단양 이후삼(47.7%) 충남 천안갑 이규희(57.8%) 충남 천안병 윤일규(62.2%) 전남 영암·무안·신안 서삼석(68%) 경남 김해을 김정호 후보(63%) 등이 당선됐다.

 

이중 지난 총선에서 민주당이 당선자를 냈던 지역구는 안천 남동갑(박남춘), 충남 천안병(양승조) 경남 김해을(김경수) 3곳이었으므로 이 외8곳을 새롭게 장악했을뿐만 아니라 민주당 험지였던 울산 북구와 충북 제천 단양만 빼고, 부산 해운대을까지 유권자 과반의 지지를 받는 압승까지 이뤄냈다.

 

기초단체장 선거 역시 총 226곳 가운데 현재 민주당이 151곳에서 승리해 한국당 53, 민주평화당 5, 무소속 17곳 등을 압도했는데, 특히 서울시 25개 구청장의 경우 서초구를 한국당 조은희 후보(52.4%)에게 내준 것을 제외하고는 강남 송파 중랑 중구 등을 포함 24개를 민주당이 싹쓸이했다

 

이에 이 선거 후 지난 대선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경쟁했던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본인은 물론 자신의 세력까지 궤멸을 당하고 정치 전면에서 사라질 수밖에 없는 지경으로 몰렸다. 견제자 없는 새로운 문재인 시대가 탄탄하게 열린 것이다.

 

특히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야권은 경제실정을 무기로 '문재인 정권 심판론' 또는 '정권 독주 견제론'으로 맞불을 놓았지만 민심은 야권을 심판했으,며, 문재인 정부에 힘을 실어줬다. 따라서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등 야권 진영은 거센 책임론 후폭풍에 휘말릴 전망이다.

 

반면 문재인 정부의 '한반도 평화체제 구상'은 한층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더 나이가 문재인 정권의 역점 국정과제 및 양극화 해소·민생경제 개혁과제에 강력한 드라이브가 걸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즉 새로운 문재인 시대의 개막으로 불릴 신 정치지형이 형성된 것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