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 인구, 경남 추월...분도되면 제4의 광역자치단체

박동휘 | 기사입력 2018/07/02 [18:37]

'경기북부' 인구, 경남 추월...분도되면 제4의 광역자치단체

박동휘 | 입력 : 2018/07/02 [18:37]

▲ 경기북부 10개 시군 지도     © 박동휘

 

 

'경기북도'로 분도 움직임이 인 바 있는 경기북부 10개 시군의 인구가 경상남도를 제쳐 지방선거를 앞두고 잠시 잠잠해진 분도 움직임에 다시 가속이 붙을 전망이다.

 

행정안전부가 공개하는 주민등록 인구통계에 따르면 2018년 6월 말일 기준 경기북부 10개 시군(의정부시, 고양시, 구리시, 남양주시, 동두천시, 양주시, 파주시, 포천시, 연천군, 가평군)의 인구는 337만 7599명으로, 6월 말일 기준 337만 7483명인 경상남도를 제쳤다.

 

한편 경기도의 나머지 지역인 경기남부의 인구는 959만 7577명이다. 행정안전부는 매월 1일 정오 (1일이 휴일인 경우는 그 다음날) 전국 시도별, 시군구별, 읍면동별 인구수를 주민등록 인구통계에 공개한다.

 

5월 말일 기준으로는 경기북부 10개 시군의 인구가 337만 2841명, 경상남도는 337만 7626명으로 경기북부의 인구가 경상남도에 밀렸다.

 

경기북부의 인구가 경상남도를 돌파함에 따라, 경기북도가 설치되면 서울, 경기남도, 부산의 뒤를 잇고 경상남도를 앞서 제4의 광역자치단체에 등극하게 된다.

 

현재 경기도 북부청사(제2청), 경기도교육청 북부청사(제2청), 경기도북부지방경찰청, 의정부지검, 지법 등 경기북부를 별도로 관할하는 행정기관이 소재하여, 의회를 제외한 시설은 모두 갖추어져 있다.

 

국회 안전행정위원회에는 자유한국당 김성원 의원(동두천·연천) 의원이 발의한 '경기북도의 설치 등에 관한 법률안'이 계류된 상태이다. 다만 이 법안은 2018년 1월 1일에 경기북도를 설치하고, 새 도지사는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선출하도록 규정 하였기 때문에 이미 시간이 지나 그대로 통과될 수는 없고 수정해서 통과 되어야 한다.

 

한편 수도권 내에서 같은 지자체의 다른 지역과 생활권이 분리되어 있고 청사가 멀어 행정구역 분리 요구를 해온 다른 지역인 영종용유 지역의 인구는 6월 말일 기준 7만 33명으로 7만명을 돌파했다.

 

영종용유지역에서는 중구청과 동구청은 가까운데 영종 지역에는 구청사와 복지시설이 없다며, 영종도를 별도의 구로 하고 중구의 육지와 동구를 통합시킬 것을 요구해 왔다. 그간 보수정당후보가 구청장을 맡아온 중구에서는 영종 주민들의 행정 불편 문제 제기에 소극적으로 대처해 왔다.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의 홍인성 전 청와대 행정관이 구청장에 당선되었는데, 홍인성 구청장은 중구청을 원도심에 소재한 중구1청과 영종용유에 소재할 중구2청으로 나누어 같은 행정서비스를 제공할 것을 공약하였다. 인구가 7만명을 넘음에 따라 영종용유 지역의 행정불편 해소를 위한 움직임도 가속이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