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주권개헌연대 등 "국회는 즉각 판문점선언 비준하라"

정수동 기자 | 기사입력 2018/07/04 [15:13]

국민주권개헌연대 등 "국회는 즉각 판문점선언 비준하라"

정수동 기자 | 입력 : 2018/07/04 [15:13]

▲  사진 = 국민주권개헌연대

 

판문점선언을 즉각 비준하고, 과거성찰·국민화해 등에 기초하여 다 함께 손잡고 남북 상생번영 협동조합설립 등 보장하는 비핵·평화 국민개헌을 앞당겨서 힘차게 새로운 100년을 맞이하자는 주장이 나왔다.

 

촛불계승연대 및 국민주권개헌연대 등의 단체들은 4일 오전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주장했다.

 

단체들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우선 즉각적인 판문점선언 비준을 명령하면서 그 근거로 1972년, 즉 46년 전 오늘 발표된 7.4남북공동성명이 정부주도형 집권자 독과점적 합의에 불과해서 결국 개발독재에 악용되었고, 분단반공체제가 강화되는 역설적 결과를 야기했을 뿐만 아니라 국민의사와는 무관하게 집권세력이 교체로 모든 노력이 번복되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최근 국내외 정세가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평화’(CVIP)를 확립하기에 유리한 방향으로 전개되고 있으므로 분단반공체제에서 벗어나 새로운 100년을 맞이할 호기를 제공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므로 판문점선언을 비준하여 남북이 상생번영과 상부상조를 도모할 수 있는 거대복합다중 협동조합을 설립할 수 있도록 보장하는 국민개헌이 필수적이라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특히 “그동안 거의 73년간 지속된 혹한처럼 분단과 반공에 시달리며 모든 것이 화석처럼 굳어진 동토에서 꽁꽁 얼어붙은 마음을 녹이고자 제주도(마라도)에서부터 전국순방을 시작하여 분단원혼 등 추모·위령제를 독자적으로 또는 유족회 등 다른 단체가 주최하는 행사와 병행하여 봉행함은 물론 현지 상황에 따라 판문점선언비준•남북협동조합보장 등 ‘비핵·평화[CVIP]’ 국민개헌 추진•설명•서명 한마당 또는 간담회를 개최하여 국민개헌 1000만인 서명운동을 힘차게 전개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마지막으로 이들 단체는 “모든 깨어있는 주권자와 단체 등은 우리와 함께 연대할 수 있다. 역사는 우리 것이다. 우리 문호는 우리 겨레가 나갈 길이 열려있듯 활짝 열려있다”고 주장하면서 동참을 호소했다.

 

이들 단체는 이같이 호소한 후 △국회는 즉각 판문점선언 비준하라 △국회는 즉각 과거성찰· 국민화해 관련 특별법을 제·개정하라 △국회는 즉각 국민개헌특별법을 제정 등을 요구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