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특활비 5억9천 수령 1위? 개인적 사용 절대 없어”

조현진 기자 | 기사입력 2018/07/06 [13:03]

박지원 “특활비 5억9천 수령 1위? 개인적 사용 절대 없어”

조현진 기자 | 입력 : 2018/07/06 [13:03]

[신문고뉴스] 조현진 기자 =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2011년부터 3년간 가장 많은 국회 특수활동비를 수령한 것으로 나타나 논란의 중심으로 부상했다. 그러나 박 의원은 이에 대해 “국회직이 겹쳐서 그런 것이지 개인적으로 쓴 것은 전혀 없으며, 특활비 폐지에도 동의한다고 말했다.

 

▲ 이미지 출처 : 박지원 페이스북     ©임두만

 

앞서 참여연대는 지난 5일 국회 특수활동비 내역과 분석결과를 공개하며, 20112013년 국회 특수활동비 지출결의서에 따르면 박지원 의원은 국회 직원이나 당직자를 제외하고 실명이 확인된 국회의원 중 가장 많은 59,000만 원의 특활비를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발표했다.

 

이에 대해 박 의원은 6일 민주평화당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 발언을 통해 지금 특수활동비가 공개된 2011~2013년 기간 동안 당 비대위원장, 원내대표 2, 남북관계특별위원회 위원장, 법사위 청원심사소위위원장직이 겹치면서 국회 특수 활동비를 많이 받은 것으로 보도 되고 있다고 해명했다.

 

이어 박 의원은 특수활동비는 교섭단체 대표로 받아 국회 정책개발지원비, 교섭단체 활동비 등에 쓴 것이라며 그 돈을 수령해서 휘발유 값 등, 제 개인적으로 쓴 것은 전혀 없다고 말했다.

 

그리고는 특수활동비가 문제가 된다면 법과 제도를 고쳐 국민이 요구하는 대로 시대정신에 맞게 투명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국회가 국민 요구에 맞는, 시대정신에 맞는 개혁을 철저히 해서 특수활동비에 대한 국민적 의혹을 완전히 불식시키는데 앞장서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이후 박 의원은 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특활비를 이예 폐지하자는 의견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폐지가 필요하다면 폐지해야 한다고 다시 확인했다.

 

하지만 제 경험에 의하면 청와대 비서실장, 장관 등을 역임하면서도 특수활동비를 사용했다면서 필요한 예산을 필요한 곳에 적법하게 사용하는 것이 좋지, 무조건 폐지해서 정책 활동을 위축시킬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는 말로 무조건적 폐지를 하는 것은 안 된다는 점도 피력했다.

 

한편 박 의원은 제헌절 이전 원 구성은 어려울 것 같다면서 지금 한국당에서 운영위원장, 법사위원장, 정보위원장 중 한, 두 석이라도 양보를 하면 한국당 원내대표가 살아남을 수 없으므로 (김성태 원내대표도) 강한 야당으로 원구성 협상에 임할 것이기 때문에 원구성이 쉽지 않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어 자신이 부의장 등을 노리고 있다는 세간의 의록에 대해서도 원 구성을 하면서 민주평화당에서 부의장을 확보해야 한다는 입장을 원내대표나 지도부에서 표명하고 있기 때문에 저도 부의장 후보로 거명되고 있다분명히 말씀드리지만 저는 어떤 국회직도 맡지 않겠다. 언론인 여러분께도 부의장 후보로 저 박지원을 거명하지 말아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말해 국회직 하마평을 사양하기도 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