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경찰서, 강진 여고생 살인사건 중간 수사사항 발표

윤진성 | 기사입력 2018/07/07 [14:31]

강진경찰서, 강진 여고생 살인사건 중간 수사사항 발표

윤진성 | 입력 : 2018/07/07 [14:31]

 [신문고뉴스] 윤진성 기자 =강진경찰서(총경 이혁)는 지난 6월 16일 집을 나간 후 실종된 여고생이 같은 달 24일 강진 도암면 소재 야산에서 변사체로 발견된 사건의 용의자 A씨(51세)를 살인 등 피의자로 확정하고 그간 수사사항을 발표했다.

 
피해자는 친구에게 ‘용의자를 만나 아르바이트를 간다’며 SNS 대화 후 실종되어, 경찰에서는 연인원 5,307명, 헬기, 드론, 체취견 등을 동원 수색하던 중, 실종 8일째인 6월 24일 14시 53경 강진군 도암면 소재 야산에서 실종자로 추정되는 시신을 발견하였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하 국과원)은 시신을 부검한 결과, 고도 부패로 사인불명이며 유전자 감정 결과 실종된 여고생임을 확인하였다.
 
피의자는 6월 16일 23시 08경 피해자 母가 딸의 행방을 묻기 위해 주거지를 방문하자 뒷문으로 도주, 다음날 06:17경 철도공사 장에서 목을 매 사망하였다.
 
경찰은, CCTV 분석 및 통신수사, 피해자 친구 진술을 통해 피의자와 피해자가 만나 이동한 사실을 확인하였고, 국과원 감정 결과, ① 피의자 차량 트렁크 및 가옥 내에서 발견한 낫(날과 손잡이 사이 자루 부분)과 전기이발기(일명 바리캉)에서 피해자의 DNA가 검출되었으며, ② 피의자가 범행 후 귀가하자마자 주거지 소각장에서 태웠던 불상 물체의 탄화물에서 수거한 금속 링, 바지단추, 천조각이 피해자가 사건 당일 착용한 바지 및 손가방과 동일한 종류임이 확인되었다.
 
아울러, 국과원 2차 정밀부검 결과, 피해자 시신에서 수면유도제 성분이 검출되었고, 사건발생 2일 전인 6월 14일 피의자가 동일한 수면유도제 성분이 함유된 약을 병원에서 처방받아 구입한 사실을 확인하였다.
 
경찰은, 피해자 가족에 대해서는 피해자 전담경찰관으로 ‘가족보호팀’을 구성하여 면담하고 심리상담 및 장례비 등을 긴급히 지원하였으며, 피해자 가족들이 조기에 일상생활에 복귀하도록 유관기관과 함께 다각적인 지원책을 마련 중이다.
 
국과원 감정결과 및 그간 행적수사 결과를 종합하여, A씨를 피해자를 살해한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하고, 피해자 사망경위와 사인을 규명하기 위해 보강 수사를 계속 진행할 예정이며, 범죄분석요원(Profiler)과 관련 전문가를 통한 사건분석 및 자문결과 등을 종합하여 범행동기 등 사실관계 판단에 대한 전문성과 객관성을 높일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