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흥, 47억 예산낭비 초래한 장예장성(?)을 아시나요

윤진성 | 기사입력 2018/07/07 [14:28]

고흥, 47억 예산낭비 초래한 장예장성(?)을 아시나요

윤진성 | 입력 : 2018/07/07 [14:28]

 

 
 
 
[신문고뉴스] 윤진성 기자 =지난 6월 30일 자로 퇴임한 군수가 재임당시 이용 효율성과 사업의 타당성에 대한 사전검토도 없이 현실성이 떨어지는 농어촌도로 건설에 혈세 47억 원의 막대한 사업비를 투입한 것이 민선7기 고흥군수직 인수위원회(아래 인수위원회)에 의해 밝혀져 특정인물에게 수혜를 주기 위한 사업이라는 의혹과 함께 비난이 일고 있다.

인수위에 따르면, 고흥군은 도양읍 용정마을에서 천문과학관 간 도로가 기 시설되어 있음에도 불구 2016년 2월 잠두마을에서 천문과학관으로 연결하는 농어촌도로 305호선(L=1.36km B=6.5m) 확포장사업에 17억여 원을 투입해 지난해 10월 준공했다.

또 이와 연접해 있는 도양읍 장예마을에서 천문과학관으로 연결되는 농어촌도로 302호선(L=1.6km B=6.5m)에 29억여원을 투입, 2016년 3월 착수해 현재 확포장이 완료되어 기층포장까지 완료된 상태이다.

그런데 이 도로종점부에 불필요한 쉼터와 마치 중국의 만리장성을 연상케 하는 과대한 옹벽을 설치하는 등 2개 노선을 추가로 시행해 막대한 예산을 낭비하는 결과를 초래했고, 거기다가 장예도로는 굴곡과 급경사가 심해 안전사고 위험이 매우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고흥군 관내에는 343개소 789km의 농어촌도로가 지정돼 이가운데 280km가 포장이 완료돼 포장률이 35.6%에 불과한 열악한 군 재정형편을 고려할 때 면밀한 사업타당성 검토가 요구 됨에도 불구하고 민선 4~6기에 주먹구구식 예산투입으로 군 재정난을 초래해 군민들로부터 지탄을 받고 있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인수위관계자는 현재 농어촌도로 305호와 302호선 사업을 시행한 관계공무원의 책임을 묻고 앞으로 정비계획을 재수립, 사업의 우선순위를 결정 시행할 것을 주문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