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화, 묵살, 송영무 국방장관, 정국 핵심 뇌관으로 등장

조현진 기자 | 기사입력 2018/07/11 [12:13]

설화, 묵살, 송영무 국방장관, 정국 핵심 뇌관으로 등장

조현진 기자 | 입력 : 2018/07/11 [12:13]

 [신문고뉴스] 조현진 기자 = 기무사 계엄령 문건 정국과 성차별 대립 정국에서 송영무 국방장관의 거취가 새삼 정국의 뇌관이 되고 있다.

 

송 장관이 국군 기무사령부의 계엄령 검토 사실을 알고도 후속조치를 하지 않았다는 의혹이 추가로 제기되며 청와대가 사실이 아니다라고 진화하고 나섰으나, 전날 송 장관의 여성비하 발언이 보도되면서 평화당까지 송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 인사청문회에서 질의를 듣고 있는 송영무 당시 국방장관 후보자     ©임두만

 

우선 청와대는 11일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국군기무사령부의 계엄령 문건과 관련한 청와대의 수사 요청을 묵인했다는 언론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에게 "청와대가 국방부에 수사요구를 했고, 이를 송 장관이 무시했다는 취지의 언론보도가 있는데 이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청와대가 송 장관에게 수사요청을 한 사실도 없고, 따라서 송 장관이 요청을 받고도 무시했다는 것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앞서 한 언론은 이날 송 장관이 지난 3월 기무사의 계엄령 문건 작성을 보고받고도 청와대의 수사 지시 등을 무시, 후속조처를 하지 않았다고 보도, 사안의 심각성에도 불구 이를 제대로 처리하지 않아 문 대통령이 직접 독립수사단을 지시한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송 장관 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바른미래당은 물론 특히 민주당에게 개혁입법연대 구성을 촉구하면서 확실한 우군임을 각인시키고 있는 민주평화당까지 송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고 나서 개각 정국에 송 장관이 경질될 것인지도 관심이다.

 

11일 민주평화당은 송 장관에게 스스로 거취를 결정하라며 자진 사퇴를 압박했다. 조배숙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송 장관의 설화가 처음이 아니다. 송 장관의 자격과 품위를 인정할 수 없다 송 장관은 부적절한 발언에 사과하고 스스로 거취를 결정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조 대표는 장관의 여성에 대한 인식과 사고 수준이 이 정도니 군의 성 군기가 잡히지 않는 것이라며 송 장관에게 한 마디 덧붙이면 행동거지라든지, 말하는 것을 조심하시길 바란다’고 쏘았다. 이는 송 장관이 "여성들이 행동거지를 조심해야 한다"고 했던 말을 되돌려 준 것이다.

 

장병완 원내대표는 또 송 장관이 기무사의 계엄령 검토를 보고 받고도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을 지적하며 사퇴를 촉구했다. 장 원내대표는 군 내부 기강을 바로 세우고, 신뢰받는 군을 만들기 위해 송 장관이 국방사령탑을 더 이상 맡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장 원내대표는 특히 송영무 장관은 취임 당시부터 음주운전, 위장전입 등 국민 눈높이에 부족했던 인사라며 기무사 계엄령 대응을 보고 받고도 수개월간 묵살한 사실이 밝혀졌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것이 향후 개각에 송영무 장관이 꼭 포함되어야 할 이유라고도 덧붙였다.

 

바른미래당은 더 강경했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누구보다 앞서서 군대 내 성평등 가치를 주장하고 실천해야 할 장관의 입에서 결코 나와서는 안될 발언들이 반복되고 있다바른미래당은 송 장관 발언에 대해 단순 사과에 그칠 것이 아니라 청와대가 엄중하게 책임을 물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경질을 요구하는 등 정부를 압박했다.

 

김 원내대표는 성폭력은 가해자의 위계와 폭력으로 발생하는 것이지 특정 성의 행동거지가 원인이 아니다라며 송 장관의 이러한 여성 인식으로 과연 군내 성폭력 근절과 여군의 지위 향상을 제대로 구현할 수나 있을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송 장관은 지난 9일 군내 성범죄 근절 대책회의에서 여성들이 행동거지를 조심해야 한다”, “여자들 일생은 뜻대로 되지 않는 게 많다며 성범죄 원인을 여성에 전가하는 발언을 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