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견농가, "개고기 식용 금지 생존권 위협" '헌법소원 하겠다'

추광규 기자 | 기사입력 2018/07/21 [12:32]

육견농가, "개고기 식용 금지 생존권 위협" '헌법소원 하겠다'

추광규 기자 | 입력 : 2018/07/21 [12:32]

개 식용 문제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육견농가들이 생계를 심각하게 위협받고 있다는 절실한 호소가 이어지고 있다.

 

식품전문지인 <푸드투데이>는 20일 위기에 처해있는 육견농가 들의 생생한 현실을 전했다.

 

▲ 김종석 대한육견협회 회장     

 

 

<푸드투데이>와 인터뷰한 김종석 육견협회 회장은 "동물보호단체 사람들이 농가주에게 협박을 하고 소음 및 냄새가 난다며 민원을 넣어 자살을 한 사건이 지난해 봄에 일어났다"며 "(동물보호단체)이런 것들을 법적으로 아무런 제재도 받지 않고 양심에 가책도 없이 지속적으로 행패를 부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전국 식용견에 관련해서 산업이나 식당이나 사용농가가 백만정도로 추정을 하고 있다"며 "이 큰 산업 과정에서 가장 핍박을 받는게 생산자이다. 소비가 있어서 생산을 하고 사육을 하는 것인데 가장 취약한 저희에게 동몰단체가 핍박을 하고 있다"고 문제를 지적했다.

 

김 회장은 계속해서 "소, 돼지, 개도 있는데 개만 유독 생명이 있고 존중을 받아야 한다며 개 사육 농장만 짓밟히고 있다"면서 "정부는 애완견과 식용견을 분류해야 한다"고 말했다.

 

제주도에서 23년 째 개농장을 운영하고 있는 이창석 씨도 이 매체와의 취재에서 "개를 길러서 아이들을 공부를 가르치고 생계를 유지하고 있다"며 "그런데 동물보호단체의 횡포로 개 사육농가가 전멸위기에 놓여 있다"고 호소했다.

 

이어 "정부는 농민을 살리는 정책을 해주시길 바랍다. 개는 분명히 가축이다"라며 "개도 정부 관리하에 위생업 허가를 내줘 깨끗한 작업환경에서 작업을 해서 국민들이 먹을 수 있게 정부가 관리를 해주시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 임춘영 개 사육농장주     

 

경기도 이천에서 20년 째 개농장을 운영하고 있는 임춘영 씨는 이 매체와 취재에서 "지금 정부에서는 개 사육 말살정책을 펼치고 있다"며 "국회의원과 동물보호단체에 협작으로 어려움을 많이 겪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사육자들이 바라는 것은 개고기 합법화"라면서 "정식으로 각 시청에 허가를 내서 키우는 당사자들로서 엄청난 피해를 보고 있다. 이러한 문제를 조속히 해결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충북 진천에서 20년 째 개 농장을 운영하고 있는 정필교 씨는 이 매체와의 취재에서  "동물보호단체들의 반려견 문화 때문에 육견 사육농가나 유통, 식당들이 굉장히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동물보호단체들은 아무런 대책도 없이 정부나 국회의 비호 아래서 개종식 국토 대장정이라는 퍼레이드를 펼치면서 사육농가를 고발조치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그들이 방문하는 사육 농가들을 보면 주로 미허가, 미신고 아주 열악한 농가들만 찾아서 언론에 노출 시키고 있다"며 "이 정도쯤 되면 정부에서 중재역할을 해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푸드투데이>는 이 같이 현장의 목소리를 전한 후 "육견협회는 가축분뇨법에서 개를 제외시킨 부분에 대해 헌법 소원을 준비 중"이라면서 "이는 더는 가만 보고 있지 않겠다는 선언이기도 하다"고 지적했다.

 

 

 

 

 

역사죠 18/07/24 [12:53] 수정 삭제  
  저는 먹지 않지만 먹는사람에게 먹지 말라고 하는것은 이해불가
개고기는 우리 민족,조상님들의 음식입니다
수천 수백년 먹어온 문화입니다
프랑스 말고기 먹는것도 그들의 문화
먹기싫으면 나만 먹지 않으면 되지 남에게 먹지 말라고 압박하고 강요하는것은 자유민주주의 회손이라고 생각합니다

닭이나 개나 다 가축인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