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 추경편성 의결시 일반회계 최초 ‘1조 원’ 돌파

이강문 영남본부장 | 기사입력 2018/08/09 [17:16]

안동시, 추경편성 의결시 일반회계 최초 ‘1조 원’ 돌파

이강문 영남본부장 | 입력 : 2018/08/09 [17:16]

▲ 안동시, 추경편성 제출! 의결시 일반회계 최초 ‘1조 원’ 돌파     © 이강문 영남본부장

 

안동시는 민선7기에 기정예산보다 5.9%640억 원이 늘어난 규모인 총 11,460억 원 규모의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해 안동시의회에 제출했다. 이는 금년 일반회계와 특별회계 합산 본예산 1조 원을 돌파했으며 이는 이번 추경예산이 의결되면 일반회계 1조 원을 돌파하게 됨을 의미한다.

 

이번 추가경정예산은 최대과제이자 현안인 일자리 창출을 위한 사회경제적 청년일자리사업도시청년시골파견제보육교사 처우개선 등에 108억원, 관광객유치위한 선비문화체험공간 조성안동관광스템프 투어, 서민생활안정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재원을 최우선으로 배분하고 시민들의 삶의 질을 위한 공연 및 체육시설의 확충과 노인아동복지 등 복지분야도 배려했으며 시민과 농업인들의 불편해소를 위한 주민숙원사업과 다양한 문화공연 지원으로 문화예술인 역량 강화와 시민 삶의 질 향상을 도모했다.

 

한편, 올해 2회 추경예산은 일반회계가 6.2% 늘어나 184억 원이고, 특별회계는 4.0%증가해 1,376억 원이다. 세입예산은 일반회계에서 지방교부세 328억 원, 조정교부금 9억 원, 도비보조금 61억 원, 순세계잉여금이 137억 원 늘어났다. 특별회계도 상하수도사업인 공기업특별회계가 15억 원, 수질개선특별회계 등 14개 기타특별회계가 38억 원 증액됐다. 또한 주요 분야별 세출예산 증가는 수송 및 교통 133억 원, 사회복지 125억 원, 국토 및 지역개발 118억 원, 문화 및 관광 83억 원, 농림해양수산 59억 원, 보건 23억 원,공공질서 및 안전 11억 원 등이다.

 

안동시 관계자는 도비 확보뿐 아니라 우수기업 유치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세입을 늘여 가고, 확보된 세원은 적재적소에 효율적이고 합리적으로 배분해 시민이 행복한 도시 안동으로 만들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