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연 "도도하면서도 허당기 넘치는 캐릭터에 끌려"

이서현 기자 | 기사입력 2018/09/03 [16:41]

이주연 "도도하면서도 허당기 넘치는 캐릭터에 끌려"

이서현 기자 | 입력 : 2018/09/03 [16:41]

 


배우 이주연이 오는 5일 밤 11시 첫 방송되는 MBN, 드라맥스 새 수목드라마 ‘마성의 기쁨’의 출연 소감을 전했다.


극중 ‘금수저 톱스타’ 이하임 역을 맡은 이주연은 "일단 대본이 굉장히 재미있었다. 캐릭터 한 명 한 명이 살아있는 느낌이라, 그 점이 흥미롭게 느껴졌다"며 "이하임은 안하무인에 자신밖에 모르는 까탈스럽고 도도한 톱스타이다. 하지만 그 이면에는 허당같은 면도 있고, 사랑에는 많이 서툰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이주연은 걸그룹으로 시작했지만 지금은 ‘배우’라는 수식어가 더욱 자연스럽다는 평을 받고 있다. ‘마성의 기쁨’에서도 촬영 내내 안정된 연기력을 보여 현장에서 그녀를 칭찬하는 목소리가 높았다. 정작 이주연은 "아직은 나 스스로 부족하다고 느끼는 점이 많아, 배워야 할 단계라고 생각한다"며 "나아갈 길이 멀지만 다양한 역할을 통해 좀 더 많은 걸 보여드리고 싶다"고 겸손하게 답했다.


‘마성의 기쁨’은 유난히 더웠던 여름을 뚫고 가을을 여는 드라마로 주목받고 있다. 그 주역인 이주연은 "재미는 물론이고, 따뜻함을 느낄 수 있는 드라마라고 생각한다. 로맨틱하면서 미스터리한 분위기도 있고, 때론 코믹하기도 하다"며 "즐겁게 촬영하고 있으니 ‘마성의 기쁨’을 보며 함께 가을을 맞이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마성의 기쁨’은 신데렐라 기억장애를 앓는 남자 ‘공마성’(최진혁 분)과 누명을 쓰고 나락으로 떨어진 톱스타 ‘주기쁨’(송하윤 분)의 황당하지만 설레고, 낯설지만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배우 이주연으로써의 색다른 매력을 선보일 드라마 ‘마성의 기쁨’은 MBN과 드라맥스로 동시 편성되어 9월 5일 오후 11시에 첫 방송된다.

 

다음은 <일문일답>이다.

 

▲ ‘마성의 기쁨’을 선택한 이유는?
 일단 대본이 굉장히 재미있었다. 캐릭터 한 명 한 명이 살아있는 느낌이라, 그 점이 흥미롭게 느껴졌다.

 

▲‘금수저 톱스타’ 이하임은 어떤 인물인가?
 안하무인에 자신밖에 모르는 까탈스럽고 도도한 톱스타 역할이다. 하지만 그 이면에는 허당같은 면도 있고, 사랑에는 많이 서툰 인물이다.
 
▲이제는 ‘배우 이주연’이라는 수식어가 자연스럽다는 평가에 대한 소감은?
 아직은 나 스스로 부족하다고 느끼는 점이 많아, 배워야 할 단계라고 생각한다. 나아갈 길이 멀지만 다양한 역할을 통해 좀 더 많은 걸 보여드리고 싶다.
 
▲동료 배우들과의 호흡은?
 배우들이 모두 또래고, 촬영 전부터 자주 모임을 가져서 호흡도 좋고 촬영장 분위기도 정말 좋다. 화기애애한 분위기 덕분에 재미있게 촬영하고 있다.


▲가을을 여는 ‘마성의 기쁨’을 봐야 하는 이유는?
 재미는 물론이고, 따뜻함을 느낄 수 있는 드라마라고 생각한다. 로맨틱하면서 미스터리한 분위기도 있고, 때론 코믹하기도 하다. 시청자분들이 다양한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시청자분들께 한마디
즐겁게 촬영하고 있습니다. ‘마성의 기쁨’을 보며 함께 가을을 맞이해요. 많은 기대 부탁드려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