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도동 공동주택 갑자기 ‘우르릉’...초등 부설유치원 ‘기우뚱’

이명수 기자 | 기사입력 2018/09/07 [04:35]

상도동 공동주택 갑자기 ‘우르릉’...초등 부설유치원 ‘기우뚱’

이명수 기자 | 입력 : 2018/09/07 [04:35]

[취재 이명수 서울의소리 기자      편집 추광규 기자]

 

▲ 사진 = 인터넷언론인연대    

 

 

6일 오후 11시 23분경 서울 동작구 상도동 공동주택 공사현장 축대붕괴로 상도초등학교 부설 유치원 건물 10도 가량 기울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해당사고로 현재까지 파악된 인명피해는 없다. 동작소방서는 “신고를 접수해 출동한 후 현재 사고원인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소방당국은 7시 0시경 인근주민 대피방송을 한 후 상도4동 주민 센터로 대피를 유도했다. 이재민 가운데 14명은 근처 모텔로 이동했다.

 

▲ 사진 = 인터넷언론인연대    

 

 

사고현장인 공동주택 공사장은 80% 가량 흙막이 공사가 진행된 가운데 전체 폭 50m 가운데 40m 가량이 무너져 내렸다.

 

▲  사진 = 인터넷언론인연대   

 

 

소방관 44명과 구청 공무원 55명, 경찰 30명 등 총 148명이 현장에 출동했다. 소방차 14대와 구청 차 10대, 경찰차 4대를 비롯해 34대의 차도 투입됐다.

 

 

▲  사진 = 인터넷언론인연대   

 

 

당국은 사고에 대비해 유치원 건물의 전기와 수도, 가스를 차단했다. 한편 사고 현장은 더 이상 추가 붕괴 우려는 없는 것으로 얄려진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