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평양도착, 김정은 파격환대...오후 정상회담

조현진기자 | 기사입력 2018/09/18 [14:44]

문대통령 평양도착, 김정은 파격환대...오후 정상회담

조현진기자 | 입력 : 2018/09/18 [14:44]

[신문고뉴스] 조현진 기자 = 평양 남북정상회담 참석을 위해 18일 방북한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에 도착했다. 서해 직항로를 통해 공군 1호기로 이날 오전 10시께 평양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109분께 공항으로 직접 영접은 나온 북한 김정은 리설주 부부의 뜨거운 환대를 받았다. 

 

문 대통령은 이날 평양 순안 국제공항에 마련된 환영식장에서 김 위원장으로부터 직접 영접을 받고 세 차례 포옹을 나눴다. 이후 북한군 의장대의 사열을 받은 대통령은 화동으로부터 꽃다발을 받았다.

 

▲ 생방송 중계화면 갈무리...     © 신문고뉴스

 

공항의 이같은 영접행사가 끝난 뒤 남북정상은 공항에서 각각 다른 차량에 탑승, 백화원 영빈관까지 이동을 시작했다. 그러나 백화원 도착 땐 오픈카에 나란히 동승한 모습으로 나타났다. 이는 오는 중간에 카퍼레이드를 했는데 이때 두 사람의 동승이 이뤄진 때문이다.

 

남북정상은 이어 오후 330분부터 5시까지 1차 남북정상회담이 예정돼 있다. 그러나 그 이전까진 남측은 별도 오찬과 휴식이 있을 예정이며 오찬에 북측은 함께하지 않는다.

 

이날 문 대통령의 평양도착 모습은 전국에 생중계된 가운데 북측은 문대통령을 극진히 환대했다. 김 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가 직접 문 대통령 내외를 공항에서 영접했으며, 김 위원장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김영철 당 중앙위 부위원장(통일전선부장)이 김 위원장을 수행했다.

 

또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최룡해 당 중앙위 부위원장(조직지도부장)과 리수용 당 중앙위 부위원장(국제부장), 리용호 외무상, 김수길 총정치국장, 노광철 인민무력상, 김능오 평양시 당위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차희림 평양시 인민위원장 등이 도열, 문 대통령 내외를 마중했다.

 

▲ 대통령 각하라고 호칭하는 북한군 의장대장...방송화면 갈무리     © 신문고뉴스


특히 환영행사에서 북한군 의장대 사열 지휘자는 문재인대통령 각하라고 분명하게 발언, 눈길을 끌었다. 그는 이날 문 대통령을 향해 "대통령 각하, 조선인민군 명예위병대는 각하를 영접하기 위해 분열하였습니다" 라고 또렷이 발언했으며, 예전에 없던 예포도 21발을 발사했다.

 

또 공항 환영인파들은 인공기와 한반도기, 꽃술 등을 들고 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을 향해 환호했다. 이어 백화원으로 가는 도중 양 정상은 카 퍼레이드를 벌였다.

 

이날 서울 동대문다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프레스센터에서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공식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공항에서 백화원 초대소까지 이동하는 시간이 20분 가량 늦어진 것에 대해서도중에 카퍼레이드가 있었음을 말했다. 그는 백화원까지 오는 중간에 카퍼레이드가 있었다아마도 많은 북한 주민들이 나와 연도 환영을 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