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농가’ 농림축산식품부 앞 총궐기 나서는 사연은!

추광규 기자 | 기사입력 2018/09/22 [11:04]

‘오리농가’ 농림축산식품부 앞 총궐기 나서는 사연은!

추광규 기자 | 입력 : 2018/09/22 [11:04]

 



조류인플루엔자의 후유증으로 전국 오리농가들의 상황이 심상치 않다.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동안 AI(조류인플루엔자) 예방을 위해 시범으로 시행했던 오리 사육 휴지지기와 강화된 방역조치로 인한 오리 관련 산업 피해액이 약 675억 원으로 추정된다. 또 이로인해 수급 불안에 따른 오리 가격 등락도 이어지고 있다.
 
(사)한국오리협회(회장 김만섭)는 27일 오후 1시 농림축산식품부 앞에서 'AI 방역 조치에 따른 오리농가 피해대책 수립 촉구, 전국 오리농가 총 궐기대회'를 개최한다.

 

한국오리협회는 “2000년대 후반부터 경이로운 성장을 이뤘던 오리산업은 최근 갈수록 강화하는 방역 조치에 따라 정상적인 오리 사육 자체가 불가능한 상황으로 농가들은 오리 농사를 포기하고 계열 업체가 폐업(인수합병)하는 사례가 속출하는 등 그 피해는 갈수록 심화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국오리협회 김만섭 회장은 "AI 방역 조치를 빌미로 오리의 입식을 금지해 AI를 예방하려는 농림축산식품부 방역정책국의 각종 불합리하고 과도한 방역 조치에 따라 오리산업은 갈수록 퇴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전국 오리농가와 관련업계 종사자들의 생계가 위협받고 있다“면서 ”이에 전국 1,000여 오리농가는 사육 가능한 마릿수와 소득이 이미 반토막난 상황에서 더 이상의 규제는 절대로 용납할 수 없다는 비장한 결의로 생존권 사수를 위한 강력한 투쟁을 이어나가기로 하고 우리 요구가 관철될 때 까지 목숨을 건 무기한 단식투쟁을 단행한다"라고 밝혔다.

 

한국오리협회가 정부에 요구하는 내용은 ▲오리농가 강제 사육제한 조치에 따른 현실적인 대책 마련 ▲출하 후 휴지기간 14일 적용에 따른 피해 대책 수립 ▲사육제한 명령권 등 지자체에 대한 방역 권한 부여 폐지 ▲살처분 보상금 및 방역 비용 100% 중앙 정부가 지원 ▲예방적 살처분 범위 3km로 확대 계획 철회 ▲과도한 검사 횟수 및 기준 완화 ▲입식 전 방역 평가(시·군) 적용 개선 등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