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재단, 출판 도서 지속적으로 감소해 올해 최하 실적

임병진 기자 | 기사입력 2018/10/12 [12:10]

동북아역사재단, 출판 도서 지속적으로 감소해 올해 최하 실적

임병진 기자 | 입력 : 2018/10/12 [12:10]

우리나라에 대한 중국과 일본의 역사 왜곡이 심해지는 가운데, 이에 대해 적극 대응해야 할 동북아역사재단의 연구실적은 정작 매년 저조해지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동북아역사재단은 고구려·발해 등 한민족의 고대사를 빼앗으려는 중국의 ‘동북공정’에 적극 대응하고, 일본의 역사왜곡과 독도 영유권 주장에 맞서기 위해 교육부 산하 공공기관으로 설립되어 2006년 9월에 출범했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국회의원(인천 연수갑)이 동북아역사재단(이하 ‘재단’)으로부터 제출 받은 동북아역사재단의 연도별 도서 발간 현황에 따르면 2014년부터 2018년 10월까지 재단의 출판 도서가 지속적으로 줄고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2014년에 40권의 연구서적을 출판했던 것을 마지막으로, 2015년엔 30권, 2016년과 2017년에 각각 21권으로 점차 줄고 있고, 2018년 10월 현재 기준으로 발간된 도서는 9권에 불과했다.

 

재단은 올해 11월 이후로 6권의 도서를 발간할 계획이라고 했지만, 정확한 출판 계획은 ‘미정’인 상태고, 이 6권의 도서를 포함한다고 하더라도 총 15권으로 동북아역사재단 출범 이후 역대 최저 실적을 기록한다.

 

뿐만 아니라, 도서 발간 리스트를 분석해보니 일반인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판매용 도서보다는 매년 정기적으로 발행되는 비매품이 대다수였다.

 

문제는 연구서가 간행되지 않으면 학자와 일반인들이 재단의 성과를 공유할 수 없다는 것이다. 한편, 중국은 2007년에 ‘동북공정’을 끝낸 뒤에도 고구려와 발해를 자국 역사에 편입하려는 작업을 계속 하고, 일본은 방위백서 등을 통해 대외적으로 ‘독도가 일본땅’이라는 주장을 알리는 등 독도영유권 문제를 지속해서 제기하고 있는 상황이다.

 

박찬대 의원은 “중국과 일본이 영토를 중심으로 하는 역사 왜곡을 점차 강화하고 있는 상황에서 동북아역사재단이 바른 사관을 정립해야 한다”며, “특히 학술적인 가치 뿐만 아니라 일반 국민들도 쉽게 공감할 수 있는 연구들을 활발히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