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진 "삼성바이오로직스, 고의 분식회계 정황 찾았다"

조현진 기자 | 기사입력 2018/11/07 [15:53]

박용진 "삼성바이오로직스, 고의 분식회계 정황 찾았다"

조현진 기자 | 입력 : 2018/11/07 [15:53]

[신문고뉴스] 조현진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이 이번엔 삼성을 저격하고 나섰다. 박 의원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삼성 미래전략실이 주고받은 내부 문서를 공개했다.

 

▲ 박용진 의원이 국회 정론관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 관련 문건을 폭로하고 있다.     © 인터넷언론인연대

 

그리고 박 의원은 이 자리에서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과정에서 제일모직 자회사 삼성바이오로직스가 고의분식회계를 한 정황이 드러났다면서 금융감독원이 감리에 착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서 박 의원은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또다시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직전 작성된 삼성 내부 문건을 공개하면서 문건에서 삼성바이오 자체 평가액 3조원과 시장 평가액 8조원이 차이가 난 것은 주가 하락을 방지하기 위해 회계법인과 인터뷰를 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날 박 의원이 공개한 문건에 따르면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015년 삼성바이오에피스의 회계 처리를 종속회사에서 관계회사로 변경하며 합작사인 바이오젠의 콜옵션 행사 연기 사실을 이미 파악하고 있었다.

 

▲ 회견 후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는 박용진 의원     © 인터넷언론인연대

 

그런데 실제 회계상 부채로 잡히는 바이오젠의 콜옵션을 반영하면 삼성바이오의 평가가치는 큰 폭으로 떨어진다. 그러므로 삼성바이오로직스 가치는 5조원 이상이 뻥튀기 됐다는 분석이다.

 

이에 대해 박 의원은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시 가치평가액 8조 원 대가 엉터리였고 뻥튀기였음을 삼성은 이미 알고 있음을 방증하는 것이라며 삼성은 합병 성공을 위해 뻥튀기 자료를 알면서도 국민연금에 제출, 국민연금은 많은 손실을 봤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지금이라도 검찰이 수사하고 금융당국의 엄정한 판단이 있어야 한다고 금감위원장을 향해 요구하고, 이에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기업들이 보다 투명하고 공정하게 회계 처리를 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하고 있지만 부족한 점들이 있다. 이 부분은 고치고 강화할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이날 박 의원은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제일모직 가치를 부풀린 이유로 이재용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를 위한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했다.

 

박 의원은 삼성은 이재용 부회장으로서 경영권 승계작업을 위한 차원에서 삼성전자 지배력 강화를 위해 지분이 많은 제일모직과 삼성물산과의 합병 추진에서 제일모직을 뻥튀기한 것 아니냐고 물었고, 최 위원장은 "아직 보고받지 못했다. 금융위원장이지만 증선위 심의가 공정하기 위하도록 어떠한 의견 제시하지 않아 말씀드리기 곤란하다고 답변했다.

 

이런 가운데 삼성바이오로직스의 고의 회계 처리 위반 혐의는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가 심의하고 있다. 결론은 오는 14일 나올 예정이다.

암입원금피해자 18/11/12 [09:52] 수정 삭제  
  암입원금 지급하지 않는 보험사기를 자행하는 회사가 분식을 너무 좋아한 나머지, 제대로 죄값을 받는 세상이 되기를 희망한다. 암환자의 입원보험금을 안주려는 음모 뒤에, 저 회사를 크게 만드는 허위와 고의가 세상을 병들게 한다. 한심한 관리감독 기구가 있어서 가능하지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