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도청로비에 전임지사 발자취 조명할 홍보전시물 설치

이철우 경북도지사 전임지사 정책 민선7기에 반영하고자

이강문 영남본부장 | 기사입력 2018/11/07 [17:18]

경북도, 도청로비에 전임지사 발자취 조명할 홍보전시물 설치

이철우 경북도지사 전임지사 정책 민선7기에 반영하고자

이강문 영남본부장 | 입력 : 2018/11/07 [17:18]

 

▲ 도청 로비 홍보전시물 시안     © 이강문 영남본부장

 

경북도청 본관 로비에 가면 민선 1기부터 6기까지 조명할 수 있는 홍보전시물이 설치되어 이의근김관용 전임 경북지사의 발자취를 한 눈에 볼 수 있다.

 

이번 홍보물 전시는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제안한 것에 따른 것으로 단순히 전임 지사들의 공적을 알리는데 그치지 않고 각종 정책을 거울삼아 민선7기 도정에 반영하고자 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

 

경북도는 연말까지 민선 자치 도정의 역사와 업적, 주요 사건과 행사, 활동사진 등 기초 자료를 수집하고 3D 홀로그램 방식을 이용해 입체적으로 현장감 있는 홍보전시물을 제작해 내년 초에 설치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경북도의 민선 도정을 이끈 두 명의 도지사는 이의근김관용으로 이의근 지사는 1기부터 3기까지 10년을 이끌어오며 21세기 신경북비전 수립, 차세대 신성장 동력산업 육성, 양성자 가속기 유치, 한수원 본사 유치, 새마을운동 세계화, 경주세계문화엑스포 등 지방자치의 토대를 마련했다.

 

또한, 김관용 도지사는 4기부터 6기까지 12년간 도정을 이끌며 도청을 이전하고 일자리와 투자유치, 코리아 실크로드 프로젝트, 농민사관학교, 경북정체성 확립, 지방분권 등 다양한 사업을 펼쳤다.

 

민선 7기 경북도정을 이끌어나가는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전임 도지사들이 추진해 온 정책과 쌓아 온 업적은 도정을 이끌어 나가는데 큰 자산과도 같다그 분들의 발자취를 누구나 쉽게 살펴볼 수 있도록 하고, 이를 도정에 잘 접목해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하며, “두 분 도지사 곁에서 부지사로 일하면서 배운 것이 도정을 이끌어 나가는데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면서 전임 지사들의 정책을 발전적으로 계승해서 경북이 다시 대한민국 중심으로 우뚝 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