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군, 스타셰프 강레오와 손잡고 멜론 스타 상품 개발 나서

윤진성 | 기사입력 2018/11/08 [14:23]

곡성군, 스타셰프 강레오와 손잡고 멜론 스타 상품 개발 나서

윤진성 | 입력 : 2018/11/08 [14:23]

  [신문고뉴스] 윤진성 기자 =곡성군 곡성멜론농촌융복합산업화사업단은 지난 6일 ㈜강레오와 곡성멜론을 활용한 상품개발 및 판로확대 기반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곡성멜론 사업단장 및 ㈜강레오 대표와 관련 담당자 등 10여 명이 참석했다. 양측은 업무협약을 바탕으로 곡성멜론 발전과 유통 활성화에 적극 협력하고, 다양한 상품 개발, 판로 확대, 홍보 등 소비자들이 곡성멜론의 우수성을 알 수 있도록 적극적인 교류를 이어갈 것을 약속했다. 특히 멜론의 소비촉진과 대중화를 위해 소비자 기호에 맞는 가공 상품 개발을 중점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그동안 곡성군이 개발한 멜론잼, 멜론스낵 등 가공 상품이 멜론의 인지도에 비해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군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통해 멜론 음료 원물 베이스 등 기존 멜론 상품들과 차별화된 제품을 개발하여 곡성멜론 가공상품의 품질과 상품성을 한 단계 높일 것이다.”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한편 곡성멜론 농촌융복합산업화 사업단은 곡성군의 특산물인 멜론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고 멜론 재배농가의 소득을 증대시키기 위해 올해 4월 출범했다. 그동안 생산농가 선진지 벤치마킹 및 워크숍, 신규시장 개척을 위한 프로모션, 홈페이지 및 쇼핑몰 구축 사업 등을 추진하며 곡성멜론이 융복합산업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초석을 다지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