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최근 트렌드 반영한 산채나물 건조기술 개발

녹색유지, 복원성 우수한 건조기술 개발로 도내 가공업체 기술이전 요구

이강문 영남본부장 | 기사입력 2018/11/08 [17:33]

경북도, 최근 트렌드 반영한 산채나물 건조기술 개발

녹색유지, 복원성 우수한 건조기술 개발로 도내 가공업체 기술이전 요구

이강문 영남본부장 | 입력 : 2018/11/08 [17:33]

▲ 산채나물 건조기술     © 이강문 영남본부장

 

경북도는 경북도농업기술원이 경북 특산 산채나물을 이용해 색상도 유지되면서 복원성이 향상되고 조리가공 전처리 시간을 단축하는 산채나물 건조법으로 건조한 산채나물을 선보이며 소비자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반찬 재료로 큰 비중을 차지하고 활용법도 다양한 산채나물은 보관이 쉽도록 자연건조 해 묵나물의 형태로 만들거나 데쳐서 냉동 보관해 식탁에 오르고 있다.

 

1인가구가 증가하며 간편하면서도 건강하게 섭취할 수 있는 식품의 건강기능성이 부각되고 있으며 가정에서는 물론 식당에서도 전처리시 조리가공시간 절감을 위해 간편 식자재 요구도 증가하는 것이 최근 추세이지만 현재 유통되고 있는 산나물은 색상이 갈색으로 외관상 식감이 떨어지고, 가정내 또는 식당에서 조리시 하루 전에 불려서 데쳐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으며 또한 부피도 커서 유통 보관시 문제가 되고 있다.

 

이번에 개발된 열풍건조와 동결건조를 병행한 기술은 동결건조시간의 25%를 단축시키고 녹색을 유지하면서 복원성도 우수한 것으로 나타나 소비자들의 선호도가 높으며, 압축기술을 접목해 부피를 감소시켜 유통보관이 용이해 시군 가공업체에서 기술이전 요구가 이어지고 있다.

 

경북도 농업기술원장은 이번에 개발된 제조방법을 경북도내 가공업체에 기술 이전하고 산채나물 소비 활성화를 위한 연구에도 힘쓰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