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시 “캐릭터에 정 많이 들었다…’임유리’ 행복했으면”

이서현 기자 | 기사입력 2018/11/23 [09:36]

고민시 “캐릭터에 정 많이 들었다…’임유리’ 행복했으면”

이서현 기자 | 입력 : 2018/11/23 [09:36]

▲   사진출처/ tvN 

 


배우 고민시가 tvN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의 종영 소감을 공개했다.


tvN 수목드라마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연출 유제원/극본 송혜진/기획 스튜디오드래곤/공동제작 유니콘, 후지 텔레비전 네트워크)에서 인디밴드 키보디스트이자 자신을 구해준 남자 김무영(서인국 분)에게 집착하는 인물 ‘임유리’역을 소화한 고민시가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고민시는 23일 소속사 미스틱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임유리는 그동안 내가 맡아온 역할들과 상반된 캐릭터인데다, 내가 살면서 한번도 경험해보지 않았던 것들을 연기해야 해서 촬영 전부터 걱정이 많았다. 그래서 유리에 대해 정말 많이 고민했고, 오랜 준비를 거치며 정이 많이 든 것 같다. 유리가 행복해졌으면 좋겠다”며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무더운 날씨에 시작해 추위가 느껴지는 계절에 종영했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을 만큼 시간이 빠르게 지나간 것 같다. 한 작품을 위해 불철주야 고생하신 감독님, 작가님을 비롯한 연기자 선배님들, 모든 스텝분들 한 분 한 분께 정말 수고하셨다는 말 전하고 싶다. 마지막으로 드라마를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께 정말 감사드린다”며 아쉬운 작별 인사를 남겼다.

 

▲  사진출처/ tvN     

 


고민시는 정미영 살인사건의 진범 ‘임유리’ 역으로 극의 중후반부까지 몰입도를 높이며 활약했다. 극 중 까칠하고 거침없는 언행과 약에 취해 정신적으로 불안정한 모습까지 강렬한 캐릭터를 자신만의 색깔로 소화해내며 시청자들의 열띤 호평을 받았다.


그간 영화 <마녀>, tvN <라이브> 등 여러 작품을 통해 신인답지 않은 존재감과 색깔 있는 연기를 펼친 바 있는 신예 고민시가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에서 성공적인 캐릭터 변신으로 주목 받으며 앞으로의 행보에 많은 기대를 얻고 있다.

 

한편 tvN 수목드라마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은 지난 22일 종영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