캘리포니아 산불 피해 한인 돕기 자선 바자회 열려

Hyun Song | 기사입력 2018/12/05 [09:24]

캘리포니아 산불 피해 한인 돕기 자선 바자회 열려

Hyun Song | 입력 : 2018/12/05 [09:24]

 

 

 

캘리포니아주 산호세 소재 임마누엘 장로교회(담임목사 손원배목사)에서 지난 2일 캘리포니아 산불로 커다란 피해를 입은 한인 동포들을 돕기 위한 자선 바자회가 열렸다고 JNC TV가 보도했다.


캘리포니아주 치코에 위치한 JJ CITRUS 한인 농장에서 생산된 감귤과 한국에서 수입한 늘만나김치를 현장에서 시식하면서 임마누엘 장로교회 교인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판매가 이뤄졌다.


준비된 귤과 김치가 거의 매진되는 등, 어려움에 처한 이웃들을 돕고자 하는 따뜻한 동포애를 느낄 수 있는 현장이었다.


12월 7일 금요일에도 샌프란시스코 한인 성당에서 이재민 돕기 자선행사가 열릴 예정이며, 앞으로 보름간 자선행사를 계획하고 있다고 한다.


앞으로도 천재지변으로 예기치 못한 피해를 입게 되는 동포들을 위해 이런 자선 모금 운동이 보다 많이 확산되어 동포사회에 온정의 물결이 이어지기를 기대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