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연수중 가이드 폭행 술판 '예천군 의원'...'봉숭아 학당!'

정수동 기자 | 기사입력 2019/01/06 [09:14]

해외연수중 가이드 폭행 술판 '예천군 의원'...'봉숭아 학당!'

정수동 기자 | 입력 : 2019/01/06 [09:14]

 


시민단체 활빈단(대표 홍정식)은  6일 논평을 통해 세금 6100만원을 써가며 미국과 캐나다 해외연수 기간 중  현지 관광가이드를 폭행해 물의를 일으킨 경북 예천군의회 박종철 부의장 등 의원들의 공인으로서 도넘은 일탈 행위를 강하게 비판했다.  

 

활빈단은 이날 논평을 통해 "관광버스 안에서 취중 고성방가하고 술판 행위, 접대부 있는 유흥업소 안내 요구, 폭행 무마대가로 600만원이 넘는 합의금까지 주는 등 예천군 의회 의원 들의 수준은 가히 봉숭아 학당 수준"이라며 맹비난했다.

 

홍정식 활빈단 대표는 "지방의회의 무늬만 선진 견학인 외유(外遊)성 의원 해외 연수에 제동을 걸 때"라면서 "일부 지방의원들의 품위를 망각한 저질 추태와 청렴위반 등 일탈행위를 암행감시를 통해 적폐청산 차원에서 강력하게 제재하고 사안별로 관할 검찰·경찰에 수사의뢰, 고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따라 활빈단은 6~7일경 예천군의회를 방문해 물의를 빚어 나라망신을 떤 박 부의장 등 관련 의원들에 대한 의원직 사퇴와 혈세낭비한 금액 환수를 요구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예천경찰서에 해외연수중 혈세 탕진등 부적절한 지출로 인한 예산낭비 부분을 긴급 수사의뢰할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