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광역 악취시민모니터링 요원 위촉 감시 활동 시작

악취민원의 신속한 해결을 위해 8개구 104명의 시민 위촉 및 교육 실시

임병진 기자 | 기사입력 2019/01/10 [09:30]

인천시, 광역 악취시민모니터링 요원 위촉 감시 활동 시작

악취민원의 신속한 해결을 위해 8개구 104명의 시민 위촉 및 교육 실시

임병진 기자 | 입력 : 2019/01/10 [09:30]

 

[신문고뉴스] 임병진 기자 =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작년 악취로 인해 민원이 발생하였으나 공무원으로만 색출원 조사에 한계가 있어 시민들의 도움이 필요하여 1월 10일 인천시청(대회의실)에서 8개구 104명의 시민들을 광역악취시민모니터링 요원으로 위촉하여 올해부터 활동한다고 밝혔다.
 
인천시는 악취 민원의 신속한 해결을 위해 악취발생원으로부터 장소, 시간, 냄새종류가 중요함에 따라 악취시민모니터링 요원에 대해 교육을 실시하고, 시민들은 일상생활 중 냄새 감지시 인천시와 구청이 공유하는 밴드에 입력시 시ㆍ구 합동으로 신속히 배출원을 색출하여 악취 없는 인천시를 만들기 위한 정책으로

 

시민들의 활동으로 주요 악취배출시설을 운영하는 사업장에 경각심 고취와 악취방지에 스스로 노력하도록 유도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판단되며, 올해 1년동안 시범사업을 시작하여 효과에 따라 향후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김재원 대기보전과장은 “악취 특성이 순간 배출시 기상 상황에 따라 이동과 확산으로 공무원으로는 한계가 있어 시민들의 제보가 중요함에 따라 향후 악취배출원을 밝혀내기 위한 인천시의 새로운 악취정책으로 악취없는 도시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