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그룹더필드, 지역축제와 겨울방학 캠프에 안전요원 파견

김순복 기자 | 기사입력 2019/01/12 [23:18]

교육그룹더필드, 지역축제와 겨울방학 캠프에 안전요원 파견

김순복 기자 | 입력 : 2019/01/12 [23:18]

▲ 수상안전 인명구조법 및 탈출 훈련. 사진=교육그룹 더필드 제공     © 김순복 기자

 

[신문고뉴스] 기업연수 전문업체가 전국 지역축제 현장에 안전요원과 안전전문가를 파견하고 있다.

 

교육그룹 더필드(대표 이희선)는 겨울방학 캠프 기간에 체험학습 현장과 전국 지역축제 현장에 청소년 지도자 안전요원을 파견한다고 5일 밝혔다.

 

지난해 12월 4일 오후 9시 경 고양시 백석역 근처에서 지역 난방공사 배관이 터지는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연말연시 안전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 사고로 사망자가 발생하는 등 인명 피해가 속출했고 지역난방을 공급받던 인근 아파트 2500여 가구는 난방 기능이 정지돼 한파주의보 속에 뜬눈으로 밤을 보내야 했다.

 

이어 8일 오전 7시 35분께 강원 강릉시 운산동에서 서울행 KTX 열차가 탈선했다. 열차 10량 중 앞 4량이 선로를 벗어났으며 열차에는 모두 198명이 타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오송역 KTX 단전 사고 이후 계속된 열차 사고로 코레일과 KTX에 대한 국민들이 불안감이 깊어지고 있다.

 

더필드 측에 따르면 안전요원 파견은 초·중·고 학교 체험활동부터 수학여행 등 청소년 캠프 대상으로 ▲ 인원 집합 및 인솔 ▲ 안전 통제 ▲ 교통안전 및 화제 예방교육 ▲ 캠핑장 안전 교육 및 텐트 설치법 ▲ 레프팅 및 수상안전 ▲ 동기부여 교육 ▲ 점호 ▲ 저녁 순찰근무 등 출발 장소부터 체험활동을 마치는 시간까지 캠프 장소에 상주하면서 원스톱으로 서비스 한다는 계획이다.

 

또 심폐소생술 전문강사가 학생들 캠프장 현장에서 ▲ 응급처치 및 심폐소생술 ▲ 심폐소생술 및 자동제세동기 사용법 ▲ 심폐소생술 실습 ▲ 성인. 청소년. 영아의 심폐소생술 등 긴급 안전교육도 준비했다.

 

주요 안전요원은 대한적십자사 인명구조 전문가, 전문 경호원, 산악 및 수상안전 전문가, 응급처치 강사, 인명구조 자격증 요원, 응급 구조, 심폐소생술 등 청소년 캠프 10년 이상의 전문가들로 구성했다.

 

한편 교육그룹 더필드는 지난 2003년 설립돼 현재까지 3만 8000여 명의 청소년 대상의 방학캠프 체험활동 컨설팅과 더불어, 기업체 직원교육과 워크숍 형태의 트레킹과 산악종주, 국토대장정 등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있으며, 기업체와 공기업 신입사원, 임직원 대상 등 320여 기업과 단체 등의 아웃도어 직원연수를 진행한 바 있다.

 

교육그룹 더필드 이희선 안전교육본부장은 "이른바 '하인리히 법칙'라는 단어가 있다. 대형 사고가 발생하기 전 그와 관련한 경미한 사고와 징후들이 반드시 존재한다는 것을 밝힌 법칙이다. 대형 사고가 발생하기 전 29번의 경미한 사건, 300번의 사건 발생 징조를 보이는 ‘1:29:300 법칙’이라고도 불린다."라고 서민과 직결된 주요 시설 등의 국가안전점검의 전수조사 실시를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