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의 봉다리 속에는 / 이동춘 시인

이동춘 시인 | 기사입력 2019/01/20 [07:04]

추억의 봉다리 속에는 / 이동춘 시인

이동춘 시인 | 입력 : 2019/01/20 [07:04]

 

 

 

늦게 귀가할 딸아이 생각에
봉다리 순댓국 꺼내어 데워 놓았다

 

투박한 뚝배기, 김 모락모락 나는
순댓국을 보며 입이 쩍 벌어질
딸아이 모습 눈앞에 선하다

 

그래그래 육십 넘은 애비
이 맛 들려 창피는 안면 속에 감추고
검은 봉다리 들고 설래발 발 떨고 다니지

 

나 어릴 적, 울 아버지 술이 거나하시면
군밤 봉다리 군고구마 봉다리 안겨 주시던
봉다리 추억 그립고 그립단다

 

나는 오늘도 또 다시
무엇인가를 손에 바리바리 들고
내 아버지 닮은 갈지자걸음을 걸을지도 모르겠다

 

아이야, 네 애비 손에 들린
봉다리 속에는 애비의 아버지 추억이 들어 있고
널 사랑하는 애비의 행복도 들어 있고
미래의 네가 챙길 추억이 들어있단다.

 

 

 

 

  

이동춘 시인 프로필

 

경기 수원 출생
서울기독대학교 졸업
침례신학대학교 졸업
미 PACRIM 기독대학원 졸업

건양대학교 보건복지대학원 외래교수
한국융합예술치료교육학회 상임이사
한국방송장비산업진흥협회 대외협력이사
샘터문학 학술분과 이사

문학저널 (시 부분)등단 신인문학상
시를 사랑하는 사람들 전국모임 작품상
샘터문학 제4회 문학상 최우수상 수상
별빛문학 회원
문학저널 회원

 

공저: 사랑, 그 이름으로.
아름다웠다
청록빛 사랑 속으로
문학의 숲길 산책
별빛문학 겨울호
아리아, 자작나무 숲 시가
흐르다
사립문에 걸친 달 그림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