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전대 불출마, 황교안 친박 탄핵 프레임 보수통합 걸림돌”

이준화 기자 | 기사입력 2019/01/24 [18:21]

김병준 “전대 불출마, 황교안 친박 탄핵 프레임 보수통합 걸림돌”

이준화 기자 | 입력 : 2019/01/24 [18:21]

[신문고뉴스] 이준화 기자 =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다음 달 열리는 전당대회에 당 대표후보 출마를 하지 않는다고 공식적으로 밝혔다. 앞서 김 위원장은 전대 출마설이 나오며 심판이 경기에서 선수로 뛰려고 한다는 비판이 당 안팍으로부터 제기되었으나 이날 불출마 선언으로 이를 불식시켰다.

 

▲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 모습.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한국당 비대위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이준화 기자

 

그러나 김 위원장은 황교안 전 총리의 당권출마에 대해 강력한 비판적 발언과 함께 불출마를 요구했다. 그리고 또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홍준표 전 대표 등의 불출마도 함께 요구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당 대표 선거에) 나오지 않았으면 하거나 나올 명분이 크지 않은 분들이 출마를 염두한 행보를 하거나 나오려고 하고 있다“2020년 총선에서 험지에 출마하며 당에 대해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특히 황 전 총리에 대해 황 전 총리께서 출마를 염두에 둔 행보를 하시면서 시작이 되고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친박 프레임과 탄핵 프레임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으며 보수 정치의 통합에 걸림돌이 될 것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그리고는 오세훈 시장(전 서울시장)에 대해서, 홍준표 대표(전 대표)에 관한 이야기도 어떤 부담이 되는지 여러분들이 다 알고 계시고라고 이들의 당 대표 출마가 당에 부담이 된다고 말했다.

 

즉 황교안 오세훈 홍준표 등에 대해 김 위원장은 당 분란과 어려움과 혼란의 단초를 제공하셨던 분들이라거나 아니면 거기에 책임이 있으신 분들또는 혹은 당에 대한 기여가 확실하지 않은 분들이라고 황교안 홍준표 오세훈 등을 지칭하고 저는 솔직히 (이들이)출마하지 않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이분들이 (당 대표 후보에) 출마를 하는 대신에 2020년 선거에서 험지 출마를 함으로써 당에 대한 기여를 하고라고 말해 험지출마를 권유하기도 했다.

 

그런 다음 이들의 출마는 정부·여당의 실책을 공격하기 전에 먼저 공격당해 2020년 총선을 수세적으로 치를 가능성이 있다면서 계파 논쟁이 당 내부에서 살아날 가능성이 크다. 황 전 총리 입당 후 이런 현상이 나타나서 고민이라고 말해 친박계의 부활, 또는 친황계의 생성을 우려했다.

 

한편 이 같은 발언을 공개적으로 한 김 위원장은 조만간 황 전 총리 등과 어떤 식으로든 접촉, 전대 출마를 만류하겠다는 방침이다. 비대위 관계자는 황교안 전 총리와 오세훈 전 시장 등을 만나서 설득하는 시간을 가져보려고 구상 중이다. 황교안 전 총리를 먼저 만나야 하지 않겠나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