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 전복, 활컨테이너에 실어 대만 수출길 오르다

윤진성 | 기사입력 2019/02/08 [14:51]

완도 전복, 활컨테이너에 실어 대만 수출길 오르다

윤진성 | 입력 : 2019/02/08 [14:51]

 

 

[신문고뉴스] 윤진성 기자 = 완도군은 지난 1월 21일 부산항에서 국내 최초로 제작한 활전복 전용 컨테이너를 이용해 완도산 활전복 1,200kg를 대만으로 수출했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홍콩, 베트남 등 동남아 지역과 북미 지역 수출은 대부분 항공 수출에 의존해 항공 물류비 부담과 수출량이 한정됐었다.

이에 지난해 완도군과 해양수산부의 지원과 한국전복수출협회 자부담을 포함한 총 7억 5천만 원으로 활전복 전용 활컨테이너 5대를 국내 최초로 제작했다.

활컨테이너를 이용한 수출길이 열림에 따라 완도산 활전복 수출에 청신호가 켜졌으며, 완도군이 명실상부 전복 수출의 중심지임을 다시 한 번 확인하게 됐다.

한국전복수출협회에서는 활전복 수출을 위해서 해외 바이어를 여러 차례 초청해 활컨테이너를 이용해 수출했을 시 전복의 신선도와 안정성 확보 등을 알리는데 힘썼다.

또한 수협중앙회 대만수출지원센터의 ‘대만 전복 유통 현황’ 등 정보 교류를 통해 활전복 수출 가능성을 확인하는 등 끊임없는 노력으로 성과를 올리게 된 것이다.

완도군 관계자는 “올해 완도산 전복 800여 톤을 수출할 계획이며, 앞으로 활컨테이너를 이용한 수출을 통해 수출 경쟁력을 강화하고, 베트남과 홍콩,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등 수출 시장의 안정적인 판로를 확보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