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올 겨울 첫 한파주의보에 선제 대응

윤진성 | 기사입력 2019/02/09 [13:20]

광주시, 올 겨울 첫 한파주의보에 선제 대응

윤진성 | 입력 : 2019/02/09 [13:20]

 

 

[신문고뉴스] 윤진성 기자 =광주광역시가 올 겨울 처음으로 발령된 한파주의보에 선제 대응하며 피해를 최소화했다.

광주시는 지난 7일 오후 11시 한파주의보가 발령되자 즉시 한파대책본부를 가동하고 취약계층에 대한 안전보호활동을 실시했다.

한파대책본부는 주의보 발효 시 1단계, 경보 발효 시 2단계로 가동되며, 본부 구성은 상황관리반, 대민보호지원반, 수습지원반 등 재난 종류 및 규모에 따라 운영된다.

이와 관련, 지난해 겨울에는 15명의 한랭질환자와 750여 건의 수도계량기 동파사고가 발생했지만, 올해는 한랭질환자 3명, 수도계량기 동파사고 6건 등이 발생하는데 그쳤다.

광주시는 3월15일까지를 한파대책기간으로 설정하고 거리노숙인, 쪽방촌거주자 등 한파취약계층을 보호하기 위해 자치구 동 주민센터 등과 협업해 방문건강관리사, 사회복지사, 재난부서 공무원 등이 참여하는 재난도우미 2000명의 예찰활동을 강화한다.

재난도우미들은 65세 이상 독거어르신 등 한파 취약계층에 대해 매일 전화로 안부를 확인하고, 일주일에 한 번 순회방문을 실시해 건강상태를 점검한다.

또 시민들이 추위를 피할 수 있도록 주민센터, 복지회관 등 시 전역에 500곳의 한파 쉼터를 지정하고, 지하차도와 공원 등 노숙인 밀집지역에 대한 특별 순찰활동도 확대한다.

이 밖에도 영하권의 날씨가 지속될 경우 화재 발생 위험도가 높아질 것으로 보고 소방안전본부를 중심으로 대응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시 소방안전본부는 5개 자치구 소방서와 지속적으로 정보를 교류하고 신속하게 상황을 파악해 골든타임 확보를 위한 긴급출동, 긴급구조 등 소방·방재 기능을 강화한다.

정민곤 시 시민안전실장은 “막바지 추위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한파행동요령을 숙지해 건강한 겨울나기에 유의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