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의성 S농협 조합장 술만 먹었다 하면 "이 XX야"

이강문 영남본부장 | 기사입력 2019/02/09 [12:52]

경북 의성 S농협 조합장 술만 먹었다 하면 "이 XX야"

이강문 영남본부장 | 입력 : 2019/02/09 [12:52]

 

 

경북 의성군 소재 한 농협의 조합장이 직원들에게 취중 상태로 폭언과 인격모독을 일삼은 것으로 드러나 전형적 갑질 의혹이 제기됐다.

 

해당 농협 직원이 지난해 1011일 오후 538분 쯤 녹음한 음성녹취록에 따르면 권 모 조합장은 술에 취한 상태로 주유소 적자·민원 발생 문제를 지적하며, 직원들에게 폭언을 했다.

 

권 모 조합장은 해당 농협 한 직원에게이 새X, 니한테 욕한다, 니 왜 그따위로 일을 하고 앉았어라고 말하기 시작했다.

 

또 다른 직원에게 서울 출장 중인 직원이 오지 않는 것에 대해 세상에 조합장이 모르는 출장이 어디있나, 니는 뭐하고 앉았냐고 따졌다. 폭언을 들은 직원은 권 모 조합장에게 자신 또한 전화로 서울 출장 사실을 알았다고 해명하기 바쁜 모습을 보였다.

 

이어 권 모 조합장은 S농협이 운영하는 한 주유소에서 근무하는 직원에게 근무태도를 지적하기 시작했다.

 

주유소의 적자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야지, 일 하기 싫어?, 나하고 덤벼볼래 B 모 씨, 정신 똑바로 차려 XX라고 말하기도 했다.

 

특히 성명이 B씨로 추정되는 직원에게 전화 그따구로 받지마, 니는 XX놈이 80넘은 노인네가 마치 전화받는 것 같다며 노인을 비하하는 발언을 했다.

 

간부로 추정되는 직원에게는 이 자식아, 니가 소장이면, 소장 답게 행동하라며, 다음부터는 본부장이 자네에게 지시를 할 거야, 거기에 걸리면 너는 나한테 뒤져, 알어? 조합장 성격 알지? 어떻게 죽는지를..”라고 말했다.

 

권 모 조합장에게 문제의 폭언을 당한 직원 중엔 연령대가 높은 축에 속하는 50대 중·장년층 또한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권 모 조합장은 평소에도 술만 취하면 이 같은 행동을 보인것으로 알려졌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