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도민감사관 위촉, 도민과 소통하는 감사행정 실현

김영남 기자 | 기사입력 2019/04/16 [11:03]

전북도 도민감사관 위촉, 도민과 소통하는 감사행정 실현

김영남 기자 | 입력 : 2019/04/16 [11:03]

 

 

전라북도는 16일 전북도청 중회의실에서 도민들의 도정 참여 기회 확대와 공정하고 투명한 감사행정을 실현하기 위해 도민감사관 56명을 위촉했다.

 

이번에 위촉된 도민감사관은 다양한 연령과 회계, 건축, 보건, 환경, 문화예술 등 14개 분야에서 선정하였고, 향후 2년의 임기동안 활동할 계획이다.

 

도민감사관은 도민불편사항과 공무원의 비위․부조리 등을 신고하고, 불합리한 제동 및 관행에 대한 개선방안을 제시하여 도민과의 소통창구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도민감사관 제도는 2003년 명예감찰관 제도라는 이름으로 시작돼 2013년 6월 청렴한 전라북도를 만들고 열린 감사를 운영하기 위해 도민감사관으로 명칭이 변경됐다.

 

이날 위촉식에 이어 2019년 감사방향 및 중점과제 설명, 도민감사관 운영계획 설명, 도민불편사항 의견수렴 및 해결방안 논의 등의 순으로 간담회가 진행되었다.

 

간담회에서는 도민감사관들이 지역 일선현장에서 평소 체감하고 있던 불편사항과 지역현안 사업 등에 대한 문제점과 개선방안에 대하여 다양한 의견을 나누었다.

 

송하진 도지사는 “전라북도 대도약을 이루기 위한 대장정이 시작되는 중대한 시기에 냉철한 감시자이자 후원자인 도민감사관의 역할은 대단히 중요할 수밖에 없다”면서 “도민감사관으로서 자긍심을 가지고 전북의 청렴지수를 높이는 데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