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 성기윤, 부성애 가득한 열혈아빠 변신!

이서현 기자 | 기사입력 2019/04/21 [10:30]

‘아름다운 세상’ 성기윤, 부성애 가득한 열혈아빠 변신!

이서현 기자 | 입력 : 2019/04/21 [10:30]

 

▲ 사진 제공 / JTBC ‘아름다운 세상’ 방송 캡처   

 

JTBC 금토드라마 ‘아름다운 세상’에 배우 성기윤이 박희순과 남자들끼리의 만남에서 엘리트 변호사의 면모와 차분함을 보여주며 눈길을 끌었다.

 

20일 방송된 6회에서 고급술집에서 성재부 나필준(성기윤)과 기찬부 이상우(황태광)가 자리를 잡고 앉아있다. 한껏 열이 오른 이상우에게 나필준은 “흥분해서 좋을 거 없어요. 저한테 맡기시고 잠깐 빠져 계세요”라면서 당부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어 무진(박희순)이 등장하고, 상우는 “우리 남자답게 얘기 한번 해 봅시다”라며 말을 하지만, 바로 필준은 “제가 말씀드리는 게 나을 것 같습니다. 왜 뵙자고 했는지 짐작하실 것 같은데, 단도직입적으로 말씀드리겠습니다. 우리 애들은 엄연히 미성년자고 미성년자에게도 인권이라는 게 있습니다. 이미 처벌이 끝난 사안을 갖고 아이들의 인권을 훼손하신다면 신중하게 법적 대응을 검토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라며 엘리트 변호사답게 논리 있게 말을 건넸다.

 

하지만, 무진은 “하고 싶은 말이 뮙니까?”라며 묻고 필준은 “결론만 말씀드리자면…”이라고 말하는 도중 상우는 필준의 말을 자르며 감정적으로 “여론몰이를 해서 뭘 어쩌자는 거예요?”라며 흥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필준은 상우를 가라 앉히며 “흥분하지 마시라니까요”라며 말리지만 상우의 합의금 이야기에 무진은 참지 못하고 상을 확 뒤집어 엎어버렸다.

 

배우 성기윤은 ‘아름다운 세상’에서 성재(강현욱)의 아빠로 등장하며 매사 신중하고 논리있고 차분한 모습과 아들을 위하는 열혈아빠의 모습 완벽히 소화하며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고 있다.

 

한편, ‘아름다운 세상’은 매주 금, 토 밤 11시에 방송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