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도시역사관 2019 '도시를 보는 10명의 작가' 전

임병진 기자 | 기사입력 2019/04/22 [15:51]

인천도시역사관 2019 '도시를 보는 10명의 작가' 전

임병진 기자 | 입력 : 2019/04/22 [15:51]

 

▲     © 임병진 기자

 

[신문고뉴스] 임병진 기자 =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 인천도시역사관에서는 2019 〈도시를 보는 10명의 작가〉전 4월 전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2019 〈도시를 보는 10명의 작가〉전은 인천도시역사관이 2018년 새롭게 조성한 다목적실 소암홀을 연중 활용하여 시민의 문화공간으로 거듭나기 위해 기획된 전시이다. 또한 딱딱한 역사 전시에서 벗어나 사진·미술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전시하고, 지역 문화예술계의 신진 예술가를 발굴하고 지원하기 위해 기획되었다. 그리하여 3월부터 12월까지 총 10명의 작가들이 돌아가면서 전시를 준비한다.

 

2019 〈도시를 보는 10명의 작가〉전 4월의 전시는 고제민 작가의 전시로 진행된다. 고제민 작가는 인천에서 태어나 인천의 섬, 항구와 포구, 마을을 다니며 작업해온 작가이다. 인천지역에서 소멸되고 남은 흔적에서 느끼는 아쉬움과 향수, 새롭게 생성되어가는 모습에서 정체성과 희망을 담아내고자 했고 ‘인천’이라는 도시의 다양한 이야기와 모습을 작업하고 있다.

 

고제민 작가의 전시는 《기억과 삶을 품은 공간 – 인천》이라는 주제로 진행된다. 고제민 작가는 “인천은 개항도시로 역사적 가치의 보존이 필요한 유물 유적이 많은 지역”이지만 “아픈 역사와 서민의 고단한 삶이 깃든 공간들이 사라지고, 옛 정취를 느낄 수 있는 곳이 기억에서 멀어져 가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인천의 개항장과 괭이부리 마을, 배다리라는 공간에 오랜 세월 누적된 시간과 사람들의 삶이 담긴 흔적을 담고자 했다고 전했다.

 

전시는 4월 24일부터 5월 6일까지 인천도시역사관 2층 다목적실 소암홀에서 2주 동안 진행된다. 4월 24일 오전 9시부터 전시 관람이 가능하며, 같은 날 오후 7시부터 1시간 동안 작가와의 대화 행사가 열려 관람객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진다.

 

인천도시역사관 관계자는 “이번 전시는 인천의 개항장과 괭이부리 마을, 배다리의 모습을 회화로 전달하고 있으며, 고제민 작가가 기록한 삶의 빛깔을 느낄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라며, “고제민 작가의 표현처럼 오래된 앨범 속의 풍경으로 남아 언제나 펼쳐내 볼 수 있는 기억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